2009.08.27 14:00

보성에서 하룻밤을 지내고 아침 9시 직행버스를 타고 1시간 30분 정도 걸려 광주버스너터미널에 도착했다.
(보성터미널 -> 광주터미널 직통버스 6,300원)
I stayed 1 night in Bosung and took a express bus at 9 a.m. to Kwang-ju which takes 1.5hours.
(Bosung bus terminal -> Kwang-ju bus terminal \6,300)


터미널에 내리니 백화점에 할인마트에 깜짝놀랐다. 보성에서 하루밖에 있지 않았는데도 광주라는 도시가 마치 서울같은 느낌이랄까ㅋㅋㅋ
암튼 담양터미널로 가는 시외버스를 기다리던 중 터미널 근처에 아저씨가 어디가냐고 물어보시길래 "죽녹원이요!" 하고 밝게(?) 말하는 두 처자에게 터미널 밖에 있는 버스정류장에서 구입한 시외버스 2,000원짜리 티켓에 200원만 더 내면 죽녹원 바로 입구까지 갈수 있는 버스 311번을 탈수 있다고 알려주셨다. 아 고마와라~~!!
I was suprised with department store and big super market when i got off the bus. I just felt that I'm in  big city like Seoul even though I stayed 1 day in Bosung. hehehe~
When we were waiting for the bus to Damyang terminal to go to Bamboo Park, one man ask us where we are going so we answered smiley " Bamboo Park!" He showed us the shortcut to go to Bamboo Park to get the bus out of terminal and we just add \200 from the \2,000 ticket we already bought. The bus "311" went to the park straight taking only 40 minutes. How thanksful!!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뎌 죽녹원 도착하니 연화사로 가는길, 관방제림을 지나 메타쉐쿼이아 길로 가는길, 그리고 건너편에 죽녹원이 바로 보인다.
죽녹원 입장료는 1,000원
We arrived! There is a way to Yeonhwa Temple and Metasequoia Road. The Bamboo park is right here crossing the road.
Entrance fee for the park \1,000


여기가 바로 대나무 숲이랍니다!!
시원하게 뻗은 대나무들을 보니 마음이 깨끗해지는 느낌이랄까. 열심히 걸어보니 땀도 나고 기분 좋아진다.
무엇보다 다양항 산책로가 마련되어 있어 연인들을 위한 길, 친구를 위한 길 등 의미있는 길을 갈 수 있는 것도 참 좋았다^^
Here is the Bamboo Park.
It's really beautiful and cool and I feel like i become clean with trees and nice walking.
Especially, there are various walking paths like for couples and friends so you could make meaningful walking with your company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죽녹원 안쪽에는 조선시대의 별장들이 마련되어 있어 한적한 전통가옥과 연못들을 볼 수 있다. 사진옆으로 보이는 길에서는 이런 사진들도 한번 도전해볼 수 있다ㅎㅎㅎㅎ
Inside of Bamboo Park, there is a garden with traditional house and lake for loyal family from Chosun dynasty. Also, you could take some photos beside road in this picture. hehe~~

[더보기]이런 사진 한번 찍어보시죠?ㅋㅋ [More]Why don't you try this shot? heh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 산책을 마치고 찾았던 대통밥집~~ 사실 음식점들이 많지만 대부분 크고 비싸보여서 좀 망설여지는데 가게 입구에 가격오픈제를 실시하고 있는 집 "죽녹원 첫집"ㅎㅎㅎ 대통밥+숯불구이+죽순나물~ 완전 맛있었다
ㅋㅋㅋ
The restaurant after we walked was really nice which is named "First Restaurant of Bamboo Park". Actually, most of restaurants look expensive at first but it is the only one show the price on the sign. Rice in bamboo, BBQ pork and bamboo sprout. It was absolutely deliciou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죽녹원 건너편으로는 관방제림길이 있다. 강물이 넘치는 것을 막기 위해 만든 조선시대의 강둑이 지금은 멋진 산책길이 되어있었다. 2~30분 정도 천천히 걸으면서 둘러보고 사진도 찍고 있노라니 마음이 차분해져 온다. 친구와 함께 이런저런 이야기들이 조곤조곤 울려퍼지는 소리가 참 기분 좋다.
There is "Gwanbangjelim - River Bank Protection Woods" cross the Bamboo Park. It was made from Chosun Dynasty to protect the villages from river and now it became a beautiful walk way. We took a slow walk and photos with nice view and calm atmosphere for 2-30minutes. I just feel good talking and whispering with my friends

메타쉐콰이어 길 도착! 아름드리 나무들이 펼쳐진 길을 보고 있으려니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ㅎㅎㅎ
가족들, 연인들, 친구들... 모두들 신나는 표정으로 걷기도 하고, 뛰기도 하고, 자전거도 타고 너무 즐거워 보인다. 얼마나 많은 시간동안 이 자리에 있었을까? 시간의 흐름과 생명력이 느껴지는 장소....자연은 정말 아름다운 피조물이다.
Arrive Metasequoia Road!! it was absolutely beautiful!! There are many families, couples and friends that were walking, running and taking bikes. All look very happy. I just wonder how long these trees live here. The place that I could feel the flow of the time and life. The nature is the most beautiful creatu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갔던 길을 지나 우리는 다시 버스 정류장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길건너에서 311번 버스를 타고 광주에 도착!
미처 알지 못해 기차를 타진 못했지만 버스터미널보다 기차역이 좀더 빨리 도착하니 기차을 타길 원한다면 미리 확인해 볼것!
We came to the bus stop again to take a bus 311 to Kwangju. We missed the train station in Kwangju because we didn't know. You should check where you get off if you want to take a train.

1박 2일의 짧지만 즐거웠던 여행. 좋은 친구와 함께여서 더욱 즐거웠고, 헤맬때마다 도와주셨던 아저씨들, 몇년전 쓰나미로 가족을 잃은 스리랑카 청년, 보성 음식점에서 만난 외국 여행객들까지. 잊지 못할 여행이었다^^
I like the trip for 2 days even though it's short. I really enjoy the trip with my friend and some people who helped us when we didn't know where to go, a guy from Sri Lanka who lost his family from tsunami several years ago and foreigner couples in the restaurant in Bosung. It was really unforgettable experience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