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2.10 13:59

무릎을 탁 치던 부분이 있어 나누어 볼까하구....^^

누구도 불편하게 만들지 않으려면 '제3의 길"로 가야 한다. 1990년대 빌 클린턴이나 토니 블레어 같은 지도자들을 중심으로 유행했던 용어다. 미국에서는 오바마를 일컬어 "래디컬 센터 radical center", 혹은 "래디컬 미들 radical middle"이라는 용어도 사용된다. 언뜻 보기에는 딜레마 같아서 두 가지 선택 말고는 절대로 다른 선택이 없어 보이지만, 두 가지 선택이 결코 서로 화해 할수 없어 보이지만, 다시 한 번 잘 생각해 보면 이 길도 아니고 저 길도 아닌 제 3의 길을 얼마든지 찾을 수 있다는 식이다. 민주당 대선후보 수락연설의 한 대목.

"우리는 낙태에 대해 의견이 다를 수 있지만 원하지 않는 임신을 줄여야 한다는 데는 의견을 같이 할 수 있습니다. 오하이오 시골에 사는 사냥꾼들과 조직폭력이 난무하는 클리블랜드에 사는 사람들이 총기소유에 대한 현실을 서로 다르게 받아들이겠지만 범죄자들의 손에 AK-47 소청이 넘어가지 않아야 한다는 데는 동의할 수 있습니다.... 동성결혼에 대해 의견이 다르더라도 우리는 게이와 레즈비언 형제 자매들이 병원에 입원한 사람하는 이들을 방문할 자격이 있고 차별받지 않고 살아가야 한다는 것에는 동의할 수 있습니다."
- "역전의 리더 검은 오바마"(박성래 지음) 3부 중


모든 사람들이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있더라도, 우리는 우리가 속한 커뮤니티에서 함께 해야 한다. 계속 대립할수는 없는 일이지 않은가? 적어도 국회의사당에서 싸움질하는 일이 우리세대에서는 멈춰져야 하지 않을까? 그런데 사실 나조차도 둘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일에 너무 익숙해진 건 아닐까 라는 반성도 하게 된다.  패러다임 쉬프트(Paradime Shift )가 필요한 시기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kbs 출신 박성래 기자의 시각을 통해 본 오바마 뿐 아니라 워싱턴 정치에 대해서, 그리고 매케인 등 다양한 인물들에 대한 에피소드까지 쏠쏠한 독서의 맛을 제공한다.
(랜덤하우스)
2008.12.04 10:12

LG Electronics launched the mobile phone which is named "Franklin Planner phone" on 3th of December. As you guess, the phone's features are very focused on planning schedule. For this phone's launching, they invited Stephen Covey, professional speaker and the author of "The Seven Habits of Highly Effective People"
                                        <LG Flanklin Planner Phone>

I was very excited becacuse I got a chance to attend his lecture which is titled "Strategy for success in Mobile era"  ^.^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lecture was good though it was just one hour of time. It's very helpful to think about what I am focused on.

I'd like to summerise the point of his lecture below.

The 8th Habit
His point is find my own voice(myself) and aftet that people can inspire the others like family, organizations.....

Through the all processing above, we can get some results below;

* results
- Sustained superior performance($)
- Winning cultures of unlieased people
- Loyal promoting customers and partners
- Distinctive contribution

4 Disciplines of execution
1. Focus on the wildly important
2. Act on the lead measures
3. Keep a compelling scoreboard
4. Create a cadence of acconntability

case study :Copa Airlines
goal : be on time

Actually, the video clips he showed are very impressive. There some successful examples which are consulted by the center like Copa Airlines. The video clip showed how they archived the goal of "be on time" so finally they became the No 1. airlines in Central America now and their on time rate of arrial raised up to 91.5% from 50% in 2000. I'm not only talking about the results but also all people who work the company look very happy with their archivement.

Also, Stephen Covery emphasized that we need to start from family. If we fail from family, we can not make it from our work.

The process is more worth than the results.


* If you are interested in his lecture please visit here.
<Stephen Covey on Choosing Success>
http://kr.youtube.com/watch?v=U8LM4C1l70U


2008.11.21 10:17

가장 성공적인 기업블로의 하나로 알려진 GM Fastlane blog에서는 요즘 열띤 토론 중이다. 미국 정부가 구제금융을 제공할것인가 의견에 대해 GM 경영진과 블로거들 사이의 열띤 토론장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M Fastlane blog http://fastlane.gmblogs.com/ >

앞에서 이야기했다시피, GM 블로그는 현직 경영자들이 직접 포스팅을 한다는 것이다. 재미와 말랑말랑한 이야기를 많이 다루는 블로그와 달리 경영자들이 직접 커뮤니케이션을 한다는 건 미국에서의 토론문화가 얼마나 활발하며, 다양한 의견에 귀를 기울일 줄 알다는 것을 의미한다.

물론 우리 나라에서도 최근들어 다양한 토론형태들이 자리잡고 있다고 하지만, LG나 삼성같은 대기업들이 직접 블로그 포스팅을 하기까지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는 두고 볼일이다. 또한 이런 구제금융과 같은 민감한 사안에 대한 자유로운 토론이 가능할지도 말이다.


위의 글은 블로그의 포스팅 중 하나로, The Detroit Free Press 기사 내용을 언급하며 구제금융 반대에 대한 반론 의견을 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에 따른 인상적인 댓글이 눈에 띈다. "Don’t forget whose money you’re begging for."

대부분의 댓글이 감정적인 반대 의견이 아닌 사태를 논리적으로 보고 토론에 임하고 있다는 것이다. 어릴때부터 자신의 의견을 활발히 이야기할 수 있는 그들의 자유로운 문화가 이렇게 나타나는게 아닐까? 우리나라 기업블로그에서도 이러한 활발한 토론이 정착될 수 있는 날을 기대해보며~ (기업뿐만 아니라 블로거들 스스로도 노력해야겠지요?^^)

온라인상에서는 경영진과 블로거들의 토론 열풍이, 그런데 오늘 신문을 보니, 구제금융을 신청한 자동자 업계 3사 CEO(GM, 크라이슬러, 포드)들은 워싱턴에서 또다른 언쟁이 한창이다.
참....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전용기타고 오신 3사 CEO들 넘 오버하셨다.

조선일보 11월 21일자 기사 "구제금융 타러 전용기타고 오다니…"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8/11/20/2008112001961.html
2008.11.13 19:40

얼마전 가족들이 함께 식사할 기회가 있었다. 밥을 먹는 내내 중학생 사촌동생이 친구랑 문자를 보내느라 결국엔 아빠에게 한 소리를 들었다. 들어보니 쪼끄만 녀석의 문자질이 한달에 3000건이라고 한다.
한달에 100개도 쓰지않는, 그나마 업무시간에는 인터넷 문자서비스를 선호하는 나로서는 그들의 속도를 따라가기는 IMPOSSIBLE!! .... 정말 대단한 녀석이다. 근데 그건 그 녀석뿐만이 아니다. 대부분의 십대들이 문자쓰기를 물쓰듯(?) 하고 있다고 한다.

이때 그들의 유행에 발맞추어 LG Moblie Worldcup이 열리고 있다. 전 세계 15개국에서 동시에 진행되고 있는 이 행사는 한마디로 휴대폰 문자를 가장 정확하고 빨리 보내는 실력을 겨루는 경기이다.  국가별로 진행한후, 내년에는 전세계의 일인자들이 경쟁한다고 한다.

http://www.lgmobileworldcup.com/

사실, 그 전에는 별 관심이 없었는데, 오늘 점심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 회사 로비에서 부스를 만들어놓고 행사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호기심에 한번 해봤는데..... 1분 15초(^^;;;;;;) 그거 몇자 안되는데 정말 사람을 흥분되게 한다. 하지만 평소에 띄어쓰기를 안하는 나로써는 정말 어려운 도전이다....(핑계....-.-;;;)

요즘 경기도 안 좋은 요즘.... 이런 사소한 이벤트지만 동료들과 한바탕 웃을 수 있는 기회인듯하다. 또한 수능을 막 끝낸 고딩들과 방학을 앞둔 초딩들에게도~ 그들에게 더욱 확률이 높을테니 더욱 신나지 않을까?

핸드폰 중독이라 걱정하는 이들도 많다지만, 나느 이런 사소한 재미와 그 또래문화의 하나라고 생각한다. 설마 그들이 나이 사십이 되어서도 문자를 한달에 3000건씩이나 보내지 않겠지 않은가?

서두르세요!! 경기 마감은 11월 21일까지!!


 


 


 


 

2008.11.11 23:00

11월 가을이 깊어가는 즈음....정말 오랜만에 대학로를 찾았다. 고등학교 시절에는 마로니에 공원에서 춤추던 애덜(?)에 열광을 했었었드렜건만(하하하^^;;).... 시간이 흐를수록 사람이 변한다는 말을 이럴때 실감하는 것같다. 이젠 그 또래의 추억으로 남고, 나는 내 또래의 많은 이들처럼 문화생활을 좀 하고자 이 곳을 찾는다.

손숙, 황정민의 "잘자요 엄마" - 원더스페이스 네모극장에서....

무엇보다 감동한 건 90분의 시간과 공간을 채우는 손숙씨와 황정민씨의 연기였다. 90분동안 단 2사람만 연기한다는건 적어도 40분간 계속 대사를 해야 한다는 것인데... 완전 멋졌다. 손숙씨의 자그마한 몸짓에서 어떻게 저런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오는 걸일까? 정말 멋진 분이다. 황정민씨 또한 그에 못지 않은 몸부림(? 극중에서 그녀는 간질병 환자이다)과 눈물로 관객을 사로 잡는다.

작가인 마샤 노먼(Marsha Norman)은 미국에서 희곡 뿐만 아니라 영화 <The Color Purple>, 미국 드라마 < Law & Order>로도 유명하다. 그녀의 1983년 희곡인 <'night mother>는 엄마 델마와 같이 사는 이혼한 딸 제시의 자살선언부터 시작된다. 자살을 하겠다는 딸과 그것을 말리는 엄마의 잊혀졌던 서로 이해하지 못했던 이야기들이 벌어진다.

사실 처음에 연극을 봤을땐, 정말 독한 엄마와 독한 딸의 고백이구나 했다. 어떻게 딸이 엄마가 그렇게 말리는데 자살할 수 있지, 엄마는 어떻게 딸의 간질병을 어릴때부터 숨길수 있을까? 그런데 곱씹을수록 어쩌면 나와 우리 엄마도 서로 이해하지 못하고, 서로 상처주고 있지는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 엄마란 이유로, 딸이란 이유로, 가족이란 이유로 말이다.

서로 미안해하지만 결국 결론은 딸의 자살로 끝을 맺는다. 자살하는 딸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는건 간질병을 가진 그녀가 "내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죽음조차도 선택할 수 없이 아픈 것보다, 선택할 수 있을때 그것을 선택하고 싶다는 말이 참 마음이 와닿았다.

손숙과 황정민의 "잘자요 엄마"는 내게 그런 느낌이었다. 더블캐스팅이었던 나문희와 서주희의 "잘자요 엄마"는 어떤 느낌이었을까? 나름 매력적인 조화가 인상적인 연극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홈페이지 : http://www.idsartcenter.co.kr/20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