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11 10:00



올해 1월 브리즈번에 있었던 홍수때문에 전 도시가 마비되었다, 그 당시 한국에 있는 지인들도 많이 걱정을 해주셨었는데... 다행이 우리 집은 피해가 없었지만 시티에 있는 나의 일터는 일주일동안 건물 출입이 안되고 이후에도 전기가 들어오기까지 2,3일이 더 걸렸었다.
January 2011, the flood in Brisbane almost inundated the entire city. I got a few calls from my friends in Korea. Fortunately, my place was safe but my work was blocked for a week and took 2,3days recover from blackout.

현재는 모두 정상으로 돌아왔지만 교육이나 관광이 주요 산업중의 하나인 브리즈번으로서는 많은 피해를 보았다.
최근 브리즈번마케팅에서 새로운 마케팅 캠페인을 내놓았다. 이름하여 "Together Brisbane".
Now, it's all back to normal but the damage was devastating for Brisbane's education and tourism industries, which are the leading markets for Brisbane. Recently, Brisbane Marketing team release the new marketing campaign "Together Brisbane". 

일하고 있는 곳이 브리즈번 마케팅쪽이랑도 일할 기회가 생겨 디자인 가이드라인을 받아보게 되었다. 인상적인 부분들도 있고, 앞으로 어떻게 될지도 궁금해지는 캠페인이다. 도시 마케팅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 읽어보면 도움이 될듯하다.
Some of my work is related with Brisbane Marketing team so I got this campaign's design guideline information. It's interesting and impressive. I think it's good to have a look if you are interested in the city's marketing.

1. 통합된 디자인 가이드라인
마케팅 캠페인을 진행하다보면 너무나 많은 것들을 얻고자 보니 이래저래 여러 갈래의 디자인, 마케팅 전략들이 만들어지고 결국엔 흐지부지해지는 경우가 많다. 이번 마케팅 캠페인의 주목적은 이번 자연재해로 실추된 브리즈번의 이미지를 만회하기 위함이 분명하다. 관광, 교육, 비즈니스를 위한 도시로 손색이 없다는 것을 "Together Brisbane"이라는 컨셉을 적용하여 다양한 아이디어를 알리고자 하고 있다.
1. Integrated Design Guideline
When we plan the marketing campaign, we want to achieve so many things at once so sometimes it goes different design and plans. At the end, we lost what we wanted in the first place. The main purpose of this marketing campaign is to recover Brisbane's image from the natural disaster. "Together Brisbane" campaign will bring the various concept of ideas that Brisbane is the best city for Tourism, Education and Business.



2. 기업체들이나 소규모 비지니스들도 활용할 수 있는 오픈 소스
광고는 꼭 브리즈번 마케팅에서만 하는 것은 아니다. 소규모 상점이나 음식점들도 자사의 이미지들을 이용해 광고할수 있도록 원본 파일을 공유하고, 상세한 가이드라인을 전달하고 있다.(아래 링크 참고)
http://www.brisbanemarketing.com.au/BrandTB/BM_TB_Press_FullPage.aspx
2. Open source for the companies and small business
Advertising is not only from Brisbane Marketing. They open the original design file to public with detail information. (You can download the file from the link below.)
http://www.brisbanemarketing.com.au/BrandTB/BM_TB_Press_FullPage.aspx


3. 간단하고 쉬운 슬로건
호주는 다양한 인종이 모여살고 있다. 영어가 네이티브가 아니고, 여행자들이 많은 이 도시가 선택한 카피는 "Together Brisbane" 누구라도 따라하기 쉽고 이해하기 쉬운 단어이지 않은가? 개인적으로는 늘 영어로만 카피를 만드는 한국의 마케팅 캠페인이 간단하면서 발음하기 쉬운 한국어를 발견해서 외국인들에게도 한국어가 친숙해질 수 있는 기회가 되면 어떨까하는 생각도 해보게 된다.
3. Simple & Easy slogan
Australia is a multi-cultural country. Many of it's residents and travellers are not English native speakers. "Together Brisbane" is very easy to understand and simple. It's just my personal opinion that it would be good if we can make simple and easy slogan in Korean so it makes familiar language for foreigners.



공식 홈페이지 (Official Homepage) : http://togetherbrisbane.com.au/

개인도 원한다면 자신만의 브리즈번 홍보 포스터를 만들수 있는 이벤트 페이지까지! 도전해보세요!
http://togetherbrisbane.com.au/posters/add

Do you want to make your own Brisbane Marketing poster? Try this event!
http://togetherbrisbane.com.au/posters/add




  • 미돌 2011.07.28 23:27 신고

    도시마케팅이란것도 흥미롭네요~ 저런 가이드를 주고 사진으로 꾸미는 것 좋은 아이디어 같아요 ..함 써먹어야징..

    • bong^^ 2011.07.29 15:56 신고

      저도 완전 동감이에요~ㅋㅋ 볼수록 괜찮은거 같아요~ 브리즈번 마케팅에서 일해볼 수 있으면 완전 좋을듯 언젠가는ㅋㅋㅋ

2011.06.24 20:23

브리즈번 시티에 있는 한국 음식점 중에서는 제일 한국스럽지 않은 곳이라고 해야할까?
깔끔한 실내 디자인이랑 커피등도 테이크 어웨이 할수 있어서 현지인들도 많은 편이다. 그리고 점심시간에는 탕 종류는 판매하지 않고 있어 종종 외국인들이 와인 같은 걸 먹는 것도 볼수 있다.
I personally think this is the only Korean restaurant which doesn't look like Korean restaurant in Brisbane city. There are many Australians in this place to have a meal or take away coffee. They don't serve soup or hot pot menus in lunch time because of smell so you can see the people drinking wine even in lunch time.

그리고 분위기도 괜찮고 음식도 꽤 깔끔하고 예쁘게 나오는 편이어서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곳이다.ㅎㅎ
I like the atmosphere and dishes. They are quite nice and well decorated. :)

위치 Location : 120 Edward St Brisbane



                                     여기서 인기있는 메뉴중에 하나인 3층 불고기 비빔밥
                                      One of popular menu : 3 layer bulgogi bibimbab

                                                  내가 제일 좋아하는 낙지돌솥밥
               해산물을 맛보기 힘든 호주여서 그런지 내가 갈때마다 시키게 되는 메뉴중에 하나이다.ㅎㅎㅎ
                                        This is my favorite menu : Octopus Stone pot rice.
Maybe there are not many seafood menus here and also seafood is very expensive in Australia.
                                                    I love this dish anyway!!!


평점 : ★★★★☆
가격대 : 메인 1인용 $12~20, 국이나 탕 종류 $20~40
한마디로 요약하면 ... 예쁜 한국음식이 그리울 때 찾아주세요!ㅎㅎ
Overall : ★★★★☆
Price : Main meal for 1 person  $12-20, Soup or Hot Pot $20-40
One comment : Visit when you miss nice Korean dish!

  • Raycat 2011.06.25 00:31 신고

    해외 가서는 한국음식 먹고 싶지 않아요.

    • bong^^ 2011.07.01 15:01 신고

      ㅎㅎ나와서 살아보면 정말 그리울때가 있답니다~ 웅이와 와서 한달만 살아보세요^^

  • 그린 데이 2011.06.25 10:41 신고

    불고기와 날치알의 동침이네요. ㅎㅎ 아이디어 좋고~ 비주얼도 예쁘니 외국인들에게 인기 끌만 하네요. 무엇보다 봉님의 향수를 달랠 수 있는 곳이라니 좋아요~ ^^ (그런데 아리따운 친구는 누구?)

    • bong^^ 2011.07.01 15:02 신고

      ㅎㅎ역시 그린데이님의 sweet한 댓글~~ㅋㅋㅋ진아 동생은 잘 크고 있지요?^^

    • 그린 데이 2011.07.03 09:31 신고

      그럼요. 진아 동생은 아마 성별이 다를것 같다는 (소근소근.. ㅎ)

2011.06.14 21:30

지난달에 2주반동안 한국에 다녀왔습니다. 시간이 너무 짧고 처음가는 출장이라 정말 정신없이 다녀왔네요. 가서 얼굴 뵙지 못한 분들께 죄송한 마음뿐이네요. 그래도 가족들과 친구들... 그들과 함께해서 지금 생각해도 가슴 떨리게 행복한 순간들이었답니다ㅎㅎ

I went to Korea last month for two and half weeks. It's been a year since I was there. It was too short and too busy with my work schedule. I'm sorry to my friends that I couldn't make more time for them. The memories with my family and friends we had together, still makes my heart so happy.
 
  • 신난제이유 2011.06.21 12:41 신고

    아 좋다...저도 저렇게 사람들이랑 모여서 사진찍고 싶은데 부끄러워서. ㅎㅎ
    그나저나 결국엔 못 뵈었어요;ㅁ; 브리즈번에 가야지 뵐 수 있는걸까요? 흑.

    • bong^^ 2011.06.21 22:18 신고

      ㅎㅎ제이유님 못뵙고 와서 정말 죄송해요;; 다음에 기회가 있겠죠?^^ 궁금한 거 있으면 언제든 연락주세요~ㅎ

2011.04.16 11:31

2011 . March. 말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이제는 어엿히 서울의 명소가 된 청계천. 브리즈번시에서 얼마전에 노먼 크릭을 서울의 청계천과 같은 명소로 만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기사에서는 2005년 한국에서 281백만 달러를 들여 완성한 청계천 복원 공사를 간단하게 소개하면서 평소에도 홍수 위험지역으로 알려진 노먼 크릭을 홍수에 잘 견디면서 지역 주민을 위한 공원으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라고 한다.
 
브리즈번 시장인 캠벨 뉴먼은 내년부터 시작되는 이 공사는 4년이 소요될 예정이고 예산은 14.5백만 달러라고 발표했다.

올해 초 큰 홍수 피해를 보면서 각 지역마다 홍수를 예방하기 위한 방법들을 열심히 마련중인 것 같다. 작은 시내 물들이 브리즈번강으로 흘러드는 구조로 되어 있어 늘 홍수의 위험이 있는데 이번 공사로 인해 그런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한다.

30스퀘어 킬로미터의 노먼 크릭은 그리피스 대학교(Griffith University) 근처의 숲에서 시작해 마운트 그라바트(Mt Gravatt)를 거처 2존인 스톤즈코너(Stones Corner)까지 흐르고 있다.

노먼 크릭 계획도(Norman Creek Plan)

서울 청계천 야경(Cheonggyecheon, Seoul)


Brisbane City Council has looked to Seoul for inspiration in its bid to make Norman Creek more resistant to the threat of flooding, while also providing attractive open space.

Planners in the Korean capital spent two years transforming an ugly freeway into a natural creek system. Seoul's $281 million Cheonggyecheon Restoration Project, completed in 2005, transformed a 5.6 kilometre highway into a 5.8 kilometre riverside park. As a result, thousands of people were attracted to the park, which reduced the temperature in the area by an average 3.6 degrees.

Lord Mayor Campbell Newman said a similar project along Norman Creek's concrete drains could be just as successful. Cr Newman said the council would plough $14.5 million over the next four years into the project.

First, hydrology tests and a model of how Norman Creek area area might look in the future would be prepared. Cr Newman said that by eliminating the concrete pipes, any stormwater would flow slower and more manageably through the local area.

He said Norman Creek concrete drain should go. "This is the way that engineers used to do it," Cr Newman said. "You came in, you ripped out all the trees, you lined it with concrete, because you had to get the water out, had to get the water out fast.

"There is a different view around today, where yes, you need to get the water out, but there are other ways. "You can have retention basins where you can have storage along the length of the creek so that you have these buffers in the system and that in itself can help to prevent flooding."

Stream flooding would be reduced and better use can be made of the green space, either side of Norman Creek's concrete drain, Cr Newman said. The 30-square kilometre Norman Creek catchment has its headwaters in the forest land around Griffith University, around Mt Gravatt, and then runs back towards Stones Corner.

[원본 보기 Original Article]
http://www.theherald.com.au/news/national/national/environment/norman-creek-to-get-a-little-seoul/2106714.aspx 

2011.04.04 11:00

울릉가바에 있는 노먼호텔은 브리즈번에서 스테이크로 유명한 레스토랑이다.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일찍부터 예약해야 식사를 할 수 있다는, 그 소문으로만 듣던 곳을 드뎌 가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ㅎㅎ~~^^
Norman hotel which is located in Woolloongabba is very a famous steak restaurant in Brisbane.
It's always busy. Especially in Christmas, you should book before December. I finally had a dinner here :)



노먼호텔 입구 - 현대적인 건물은 아니지만 고전적인 분위기가 제법 나는 레스토랑이다.
The entrance of Norman Hotel - It's not very modern but traditional atmosphere.
 
레스토랑 내부 - 토요일 저녁이라서 그런지 여기저기 붐비기 시작한다.
It was a Saturday evening that is getting busy with people.

오픈 키친 구조로 되어 있어 신선한 고기가 정육점처럼 한쪽에 있고, 또 다른 한쪽 주방에서는 수십개의 스테이크들이 구워지고 있는 것을 직접 볼 수 있다.
The kitchen is open to customers so we can see the fresh meat section and on the other part, there are almost 20,30 steakes were cooking.
 
내가 주문한 T-bone 스테이크. 샐러드와 빵 그리고 구운 감자^^
This is T-bone steak, salad, bread and grilled potato :)

가족 단위, 친구들끼리 많은 사람들 때문에 약간 시끌벅적하지만 맛있는 스테이크를 즐기기 좋은 장소이다. 파티 문화가 익숙한 호주에서 와인 한 잔씩 들고 서로 이야기하는 모습이 참 자연스럽다.
It's nice place to enjoy good-quality of steak even though it's a little bit crowded of people with family, friends. It's very natural that all people standing around talking to others holding their glass of wine.

평점 : ★★★★☆
가격대 : 스테이크 $20 - 40, 와인 or 맥주 $5 - 
한마디로 요약하면 ... 가족 단위, 친구, 커플끼리 저녁먹기 좋아요^^
Overall : ★★★★☆
Price : Steak $20 - 40, Wine or Beer $5 - 
One comment : Nice dinning place for family, couple and friends :)
2011.03.30 19:04

다들 너무 행복한 페이스북 사진과 엄청난 댓글에 우울해진적이 있는가?
왜 내 페이스북에는 이렇게 댓글이 없을까 하고 고민한적이 있는가?
Have you felt depressed from happy facebook photos or a lot of comments?
Have you worried why my facebook is so quiet?

의사들이 네트워킹 사이트에 집착하는 십대들에게 생길 수 있는 "페이스북 우울증(Facebook depression)"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DOCTORS have warned of a condition they call "Facebook depression" that may affect troubled teenagers who obsess over the social networking site.


                                      (Source : http://www.couriermail.com.au )

어제 기사로 올라온 페이스북 우울증(Facebook Depression). 미국의 소아과 전문의인 Dr Gwenn O'Keeffe 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페이스북이 자아정체성이 발달하지 않은 아이들에게 사회성 발달에 어려움을 줄 수 있다고 발표했다.
기사의 요점은 2가지이다.

1. 페이스북에서는 모두가 행복하다(?)
모두들 즐거운 소식이나 행복한 이야기들이 주로 보여지는 페이스북을 보면서 상대적으로 그렇지 못한 십대들은 더 심한 우울증이나 소외감을 경험할 수 있다고 한다.

2. 페이스북 왕따
학교에서 행해지는 왕따 현상이 페이스북에서도 동일하게 이루어지면서 많은 십대들에게 더욱 심각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 작년에 미국 메사추세츠에 있는 15세 소녀가 학교와 페이스북에서 동시에 왕따를 당하면서 결국엔 자살로 마감한 경우가 그러한 예에 해당된다.


Facebook Depression. There are unique aspects of Facebook that can make it a particularly tough social landscape to navigate for kids already dealing with poor self-esteem, said Dr Gwenn O'Keeffe, the lead author of new American Academy of Pediatrics social media guidelines, published today.

There are 2 main points;
1. Everyone is happy on facebook(?)
With in-your-face friends' tallies, status updates and photos of happy-looking people having great times, Facebook pages can make some teenagers feel even worse if they think they don't measure up.

2. Facebook bullying
As everyone know about bullying in school, it happens same as facebook. It makes worse results for a lot of teenagers. For instance, the widely publicised suicide of a 15-year-old Massachusetts girl last year occurred after she'd been bullied and harassed, in person and on Facebook.

해결 방법은 단순하다. 대부분의 십대 문제들이 그렇듯 부모의 역할이 중요하다. 부모가 자녀들의 상황을 알고 대화를 통해 페이스북 우울증(facebook depression), 사이버왕따(cyberbullying), 섹스팅(sexting)등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들을 설명해주고 그들로 하여금 자아정체성이 올바르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The guidelines urge pediatricians to encourage parents to talk with their kids about online use and to be aware of Facebook depression, cyberbullying, sexting and other online risks. Also parents can give right self-esteem to their kids through conversation.

------------------------------------------------------------------------------------------------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이 자리 잡으면서 예상치 못한 문제들이 발생되고 있다. 부모의 역할이 참 중요하구나 다시 한번 느끼게 된다. 내 아이들이 클 때는 내가 자랄때보다 훨씬 많은 선택이 주어지게 될것이다. 그 많은 기회들을 올바르게 선택할 수 있는 눈을 가직 수 있게 해주는 것은 정말 부모의 역할인 것 같다. 무조건 나쁘다고 아이들을 집에만 가둘 수는 없기 때문이다. Dr Gwenn O'Keeffe 가 한 코멘트가 인상적이다.

There are some problems that we didn't expected from social network service. I realised that how parent's roll is important again. My kids will have more choices than I did. I think parents can give their kids right eyes to look the world when they have a choice, becase we can not just keep them in house to protect from bad things. It was very impressive what Dr Gwenn O'Keeffe said.

"페이스북은 우리의 십대들이 노는 곳이다. 마치 동네 수퍼마켓에 가는 것처럼."
“Facebook is where all the teens are hanging out now. It's their corner store,” Dr O'Keeffe said.

To read more : Doctors issue warning on Facebook use, which they say can lead to teenage depression

  • 신난제이유 2011.03.31 00:13 신고

    페이스북...-ㅁ-!!!!
    만들어 놓고 전 제대로 사용도 안하고 있는데, 우울증까지 있단 말이예요??
    뭐든 너무 많이 하거나 하면 역시 좋지 않은 것 같아요.
    그나저나..저도 어여 페이스북을 진지(;;)하게 해 봐야하는데 말이예요.

    • bong^^ 2011.04.01 09:22 신고

      ㅎㅎ그러게요~ 맘 먹고 하시면 완전 잘 하실것 같은데^^ 기대하겠슴다!

  • Raycat 2011.03.31 00:47 신고

    그러니 제가 우울증 걸리기전에 댓글 좀 달아주세요.;;; 좋아요도 누르시고..음.

    • bong^^ 2011.04.01 09:23 신고

      넹~~ 저도 초기 증상이 좀 있는 것 같기도 하구ㅎㅎ
      부모님의 역할이 중요한거 아시죠? 올바른 가치관ㅋㅋㅋㅋ

  • keepsfae 2012.08.26 22:08

    저두 꽤오래전부터 페북하면서 친구들꺼보이면 우울하고 나만 왜이러나싶엇는데 이런기사가잇엄군요ㅋㅋ
    저는.. 소수빼고 차단해놧어요ㅜ삭제하고픈데 정말 연락하긴힘든친구들이있어서ㅠ남들소식보면서 부러움만ㅜ

    • bong^^ 2012.08.28 18:21 신고

      아무래도 이 부분은 전세계적인 추세인것 같아요~ 너무 많은 것들을 공유하다보니 생기는 부작용인듯 합니다. 모두에게나 외로운 부분이 있기 마련이지요. 방문해주셔서 감사해요^^

2011.03.18 18:45

한국에서 6년간의 직장 생활.

매일 아침 넘치는 사람들을 밀치며 1시간여의 출근여행. 너무 당연한듯 부딪치는 사람들, 무표정하거나 피곤한 사람들 표정. 사무실에 도착했을때 하루 소비할 에너지를 반 이상 소비한 느낌. 8시 출근 7시 퇴근 그것도 말이 7시, 7시 이후까지 이어지는 야근과 회의. 정기적으로 있는 회식과 밤늦게까지 이어지는 술자리.
OECD국가 중 가장 긴 근로시간을 자랑하는 한국의 업무량을 누가 당할까? 일땜에 스트레스 받고, 윗사람에게 깨지면 스트레스 받고...

무엇보다 다들 그렇게 일하니까 당연스레 일하면서 월급쟁이 살림에 익숙해지는 일상.

하지만 때론 일한 만큼의 성취감을 느낄때의 흐뭇함과 치열한 경쟁에서 승리했을 때 느끼는 만족. 때로는 지치기도 하지만 함께 일하는 사람들과 하루종일 함께하며 가족과 같은 친밀한 관계 그리고 개인적인 이야기들도 스스럼없이 할수 있는 자리들.

그렇게 함께했던 동료들 그리고 동료에서 친구가 된 그들을 뒤로 하고 호주에 온지 이제 1년.

<브리즈번 시티 야경 - photo : Brisbane Marketing Homepage>

호주에서 6개월간의 직장 생활.

30분안에 시티까지 버스타고 고고씽! 도시라고는 하지만 서울과는 비교할수 없을정도로 여유로운 출근길과 간혹 부딪치기라도하면 "Sorry"라는 표현이 너무나 자연스럽다.
9시부터 5시까지 출퇴근 시간을 칼같이 지키는 사람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 처음엔 시간맞춰 퇴근하는게 너무 어색했는데 어느새 칼퇴근의 재미를~ㅋㅋ 근데 시간이 지나다보니 역시 한국사람 습성을 못버리는지 일하다보면 나도 모르게 놓지를 못하고 퇴근시간을 지키지 못하는; 

새로운 일들이 매일 매일 도전이고 재미있지만 언어의 한계는 역시...^^;; 못알아 듣고, 내가 하고 싶은 말 제대로 못하고... 처음엔 스트레스 많이 받았는데 역시 인간은 적응이 빠른 동물이다. 이제는 못알아 들으면 또 물어보고 안되는 영어로 하고 싶은 말은 하게 된다.

프라이버시를 존중하는 문화답게 일을 벗어난 친구의 관계가 되기까지는 역시 시간이 걸린다. 한국에서처럼 친구가 될수 있는 동료를 만날 수 있을까하는 의문이 들때도 있지만 그건 두고 볼일이다.

그립다. 한국에서 함께 일했던 그들이. 일자리를 넘어서 나의 친구가 된 이들이.
지금은 감사하다. 먼 나라 호주에서 내 친구가 될지도 모르는 이들과 하나하나 배우면서 일할 수 있는 시간들이.
  • Raycat 2011.03.18 19:47

    코알라 하나 데려오시지.. 울 웅이라 친구 해주고 싶어요.;;;

    • bong^^ 2011.03.19 11:35 신고

      ㅎㅎ이번에 갈때 한마리 가지고 갈께요~ 그런데 일정이 짧아서 전해드릴수 있을런지^^;; 연락한번 드릴께요~

  • 그린데이 2011.03.18 23:37

    벌써 그렇게 됐어요? 직장에서 6개월이면 호주 간지는 더 된거네. 생활력 강하고 뭐든 열심, 언제나 긍정적인 봉님이라면 어디서든 인정받을꺼에요. 곧 맘터놓고 얘기할 수 있는 좋은 직장동료 만나시길~ 혹 많이 답답할땐 언제든 절 찾아주셔요. (근데 언제 한국 들어와요?)

    • bong^^ 2011.03.19 11:35 신고

      ㅋㅋ시간 진짜 빠르죠? 아 참 저 그리고 담달에 가요~ 티켓팅하고 연락한번 드릴께요~~ 보고싶어요 과장님^^

  • 2011.03.20 23:38

    비밀댓글입니다

    • bong^^ 2011.03.24 21:49 신고

      한국에 오셨군요~ㅎㅎ 그럼 우리 곧 오프라인으로도 한번 뵙겠네요~^^

  • 2011.03.25 09:56

    비밀댓글입니다

  • 미돌 2011.03.28 23:18 신고

    칼퇴근 부럽다 ㅠ 나도 습관을 들여야지.....우리를 잊지않고 있다니 그래도 반가운걸요~

    • bong^^ 2011.03.29 21:24 신고

      당근 잊지 않고 있지요~ㅎㅎ 미돌도 힘드시겠지만 칼퇴근 하시도록ㅎㅎ 곧 뵈용^^

2011.02.23 18:22

전에 블로그에서 소개시켜드렸던 적이 있던 제 조카 우찬군의 최근 모습을 공개합니다!
요 쪼그맣기만했던 녀석이 이제 오물조물 말을 시작하고 여기저기 뛰어다니는 모습이 정말 신기하고 즐겁습니다.
다만 멀리있어서 이 귀여울 때를 놓치고 있는게 아쉬울 뿐이지만....
You may remember that I introduce my nephew Woochan. I'd like to show Woochan's recent photos!
It's amazing watching him talking with small words and running around.
Just I miss that I can not be with him now....


이랬던 우찬군이.......최근.... 완전 어린이가 되었답니다^^
This baby Woochan became a boy recently :)
 

보고싶어 우찬아!!!!!!!!
I miss you, Woochan!!!!!!

2011.02.14 10:12

제가 일하고 있는 IIA(International Institute Australia)에서 이번에 작업한 자료.
학생들이 좋아라 하는 스타일로 만들었는데 반응이 어떨지 궁금궁금~~ㅎㅎㅎ


궁금하신 부분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로 알려주세요^^ㅎㅎㅎ
  • 2011.03.25 22:00

    비밀댓글입니다

    • bong^^ 2011.03.27 15:51 신고

      하핫~ 지니님^^ 이렇게 여기서 만나니 더 반가운걸요ㅎㅎ 역시 세상이 좁아요~
      시간괜찮으실때 연락주세요~ 점심 같이 먹어요^^

2011.02.06 22:02

감독 : 대니 보일
출연 : 제임스 프랭코, 케이트 마라, 엠버 탐블린
Director : Danny Boyle
Stars : James Franco, Amber Tamblyn and Kate Mara

영화관에서 보았던 예고편이 너무나 인상적이어서 기대하고 있던 영화.
스파이더맨의 매력남 제임스 프랭코가 더욱 매력적이고 실화여서 더욱 충격적인 영화.
인간의 한계는 어디까지인가 정말 다시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영화.
I've been waiting this movie since I watched trailer in the cinema.
James Franco's best performance and it's schocking that the story is true.
You will think about what human can do in these situations.



2003년 미국 유타주 블루 존 캐년에 있었던 실화를 배경으로 한 영화 <127시간>. 자유와 여행을 즐기는 청년 애런(제임스 프랭코)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고 여행을 떠난 바로 그날. 떨어진 암벽에 팔이 짓눌려 고립된 127시간의 이야기.
In 2003, a mountain climber becomes trapped under a boulder while canyoneering alone near Moab, Utah and resorts to desperate measures in order to survive. Aron who loves freedom and traveling went a weekend trip one day without telling anyone and it happened.

세상엔 정말 다양한 취미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암벽등반, 동굴탐험 등등... 사실 나같은 사람에게 혼자 가라고 하면 정말 불가능한 일이지만...ㅎㅎ
여행을 떠나는 그의 시작은 너무나 흥분된다. 엄청난 스케일의 캐년과 주인공 애런의 흥분된 발걸음 그리고 빠른 카메라샷과 음악. 영화를 보고 있는 나조차도 신나서 떠나고 싶을 정도로. <트랜스포팅><슬램독 밀리언에어>의 대니보일 감독의 액티브한 스타일이 묻어난다.
There are many people enjoys extreme sports like rock climbing or cave diving and so on... Actually, it's not possible me going these kind of trip by myself.
It's exciting to watch him leaving a trip. Huge scale of canyon, Aron's excited movement, fast camera shot and even the music. I feel like I should leave somewhere. You could see the director Danny Boyle's active movie style from his previous movie like <Transpotting><Slamdog Millionaire>.


그가 가진 것은 산악용 로프와 칼 그리고 500ml의 물 한 병이 전부. 암벽에 팔이 끼인채로 고립된 상황이라면 과연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영화속 애런은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나름 긍정적이고 침착하다.
사실 이런 류의 영화라면 상황의 절박함 때문에 유머는 생각하기 힘든데... 25시간 후, 모닝쇼를 혼자서 진행하는 여유까지~ 정말 뻥하고 웃어버렸다.ㅎㅎ
가족, 친구, 사랑하는 사람들.... 그는 127시간 동안 치열한 사투를 벌이며 자신의 지난 삶을 돌아보게 되고 절망하는 것도 잠시 어떻게 살수 있을지 시도하고 결국은 최후의 선택을 하게 된다.
Climbing rope, a knife and 500ml water bottle. That's all he got. Guess. What can you do if you are in this situation that between rocks with your arm was stucked. I think Aron is very optimistic and calm in this situation.
You may think there is no laugh with those sort of movies but 25 hours later, you will laugh at him who is doing morning show by himself. Who can do this in this situation?
Family, friends and people he loves... He is going make a final decision after long thoughts about life in lonely and depressed situation for 127hours.


정말 힘들다. 정말 최악의 선택이다. 그러나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그러나 삶을 위해,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해야만 하는 일이었다. 삶은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다.
내가 그런 상황이 아닌게 감사할 뿐. 아무래도 나는 홀로 암벽등반은 내 평생에 있을 것 같지 않다;;
실화는 다큐멘터리이다. 실화를 영화로 만드는 것은 작가의 몫이고, 감독의 몫이고, 무엇보다 배우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면에서 2시간을 거의 혼자서 카메라앞에서 연기한 제임스 프랭코의 연기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It is hard to choose. It is the worst choice but there was no choice.
It is worth for life, for people you love. Life is worth to do. I'm glad that I was not in desperate situation. I don't think it's gonna happen in my life. Going to rock climbing by myself... no way...
Real story is documentary. Making moive from real story is what the best director can do, first of all what the actor can do in that character. I would like clap James Franco's acting by himself for whole 2 hours movie.




제임스 프랭코(James Franco)
스파이더맨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친숙해진 제임스 프랭코. 이번 영화가 그의 대표작이 될것 같은 예감.
대학시절 숫기가 없어 연기를 배우기 시작했다는 한 청년이 멋진 배우로 거듭나고 있다. 멋져멋져~!!
He became famous to public from Spiderman series. I'm sure <127hours> going to be his best performance in his career. To overcome his shyness, he got into acting while he was studying at university but now, he becomes a actor. I reckon he is going to be a very good actor! 

 

  • 미돌 2011.02.14 05:14 신고

    저 이영화 그린데이님이 시사회에 초청해주셔서 봤어요 ㅎㅎ
    후반부는 정말 보기가 힘들긴 했는데...이 배우가 수퍼맨에 나온줄은 몰랐네요.
    정말 우리 삶은 드라마가 아니라 다큐멘터리임을 느꼈달까 ^^;

    • bong^^ 2011.02.14 09:28 신고

      하핫... 인생은 정말 다큐멘터리지만 드라마처럼 즐겁게 사는건 본인 자신의 몫인듯. 미돌님은 제가 보기에 멋진 드라마 여주인공처럼 살고 계신듯ㅎㅎ
      아참, 그리고 수퍼맨이 아니라 스파이더맨^^;; 보시면 바로 알아보실걸요~ 외모가 스파이더맨보다 잘 생겼거덩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