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04 03:13

2008년 9월 12일 mbc "W"에 소개된 닉 브이치치는 호주 출신으로 태어났을때부터 선천적으로 팔과 다리 없이 작은 발 한쪽만 가진 채 태어났다. 누구든 포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지만 다행히 그들의 부모는 포기하지 않고 닉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할 수 있게 해주었다.
Nick Vujicic who was introduced on MBC TV on 12th of Sep 2008 was born without arms and legs naturally, only have small one foot. His parents didn't give up even though it's hard to accept all things and They did their best for his son.

그래서 그는 서핑, 보드, 수영을 즐기며, 대학교까지 마치고 그의 경험과 도전을 나누고 있다.
비디오로 보면 그의 삶을 더욱 깊이 느낄 수 있다. 밤중에 보다가 정말 울컥했다는;;;
정말 감동적이며, 삶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만든다.
Now, he goes surfing, boarding and swimming and finished his university. He also talks his experience and challenges. I just feel very touching through his video clips and almost cried when I watched;;;;; It made me think the meaning of my life again.

<출처 : 닉 브이치치의 공식 홈페이지 http://www.lifewithoutlimbs.org/ >

▶ 2008년 9월 12일 mbc "W"



"넘어졌을때, 다시 일어나지 않는다면....영원히 넘어진채로 남아있는다.
그러나 가끔 너무 힘들어 자신이 없다. 그러나 100번을 넘어진다고 해도 포기하지 않는다면
일어날 수 있다. 몇번을 실패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내가 다시 일어나는 것이 중요하다."

▶ 닉의 하루 그리고 그의 고백

" 하나님이 계시다면 어떻게 나에게 이런일이 생길 수 있는 것일까 생각했다.
나는 정말 내 인생을 끝내고 싶었다....정말 화가 났다.
하나님께 물었다 왜 나입니까? 증명하십시요 당신이 진짜라면....
그런데 이유가 있었다. 하나님은 나에게 특별한 계획이 있었고, 그는 내가 그 일을 하기 위해 강하기 원하셨다.
예수님은 늘 함께하시며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제한이 없는 예수님의 몸이다."
 

2009.04.18 01:52

영국의 'Britain's Got Talent'에 출연한 수잔 보일(Susan Boyle)이 감동의 드라마를 보여주었다.
Susan Boyle from 'Britain's Got Talent' in England showed us amazing song.

모두가 비웃었다. 40이 넘은 그녀가 가수가 되고 싶다고 했을때....
아무도 기대하지 안했다. 그녀가 무직자이며, 고양이"페일"과 살고 있으며, 키스도 한번 못해봤다고 했을때...
Everyone laughed at her.
When she who is a more that 40 years old woman said that she wants to be a singer.
No one expected.
When she said that she is unemployed, living with a cat and never been kissed.


그러나 그녀가 노래를 시작하자 모든 사람들이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리고 환호했다.
레미제라블의 'I dreamed a dream'을 너무나 아름다운 목소리로 불러준 그녀.
As soon as she start to sing, everyone in the hall were astonished and shouted.
She sang a song 'I dreamed a dream' of 'Les Miserables' with her beautiful voice.


그녀는 알고 있었던 것 같다. 꿈은 이루어진다는 것을.
그리고 우리 모두는 그런 드라마 같은 일들이 일어나기를 바라고, 꿈꾸고 있다는 것을.
너무너무 감동적이어서 눈물이 왈칵 쏟아질뻔했다.
정말 있는 힘껏 그녀에게 박수를 보낸다.
Probably she knows that dreams come true someday.
And Eveyone are hoping and dreaming that something amazing and touching happens in this world. 
I just feel almost cried. It was so so so impressive.
I really give my all clap and wish her luck.

KCZVqyedW4cxaGKZSL/cdA==

2009.02.08 00:41

 이번 2009 블로그 네트워크 포럼이 열렸던 곳은 한국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컴퍼런스홀이었다. 그 덕분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접견실을 구경해볼 수 있는 기회였기도....
There was 2009 Blog Network Forum in conference hall in Microsoft Korea, so I could get a chance to steal a look at their meeting room for a short time.


깔끔하게 꾸며진 접견실 아이보리컬러의 소파와 선반이 보는 사람을 편하게 만든다.
그리고 너무 건조해보이지 않게 꾸며놓은 병화분들도 어여뿐 느낌.
The place for visitors makes people comfortable with these Ivory colors of sofas and shelves and I like some pretty bottle pots on shelves that makes the place not being dried.

강의가 열렸던 컨퍼런스 홀 우측으로는 길다란 녹색 화분들과 함께 작은 회의실들이 있다.
눈을 편하게 하는 색이 녹색이어서일까? 녹색식물과 녹색 계열의 반투별 유리 칸막이들이 잘 어울린다.
There are small meeting rooms beside conference hall being held the forum with green plants.
Green plants and green colors of walls are very well matched.



기업의 구조, 경영진의 생각, 사내 문화, 광고이벤트 등 작은 것들 하나까지도 모여서 통합된 기업의 이미지를 만든다.
회의실번호 아래 적힌 이름들~ 정말 인상적이었다. Passion, Potential, Synergy 등 동기부여 뿐만 아니라 우리의 고정관념을 살짝 비껴나간 그들의 아이디어가 빛났다.
사실, 회의실의 용도는 직원용인지 아니면 단순한 손님맞이용인지는 알지 못하지만, 그들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문화가 느껴졌다.
The structure of company, what the executives think, company culture, advertising & promotions and even small things make the intergrated corporate image.
The names like Passion, Potential, Synergy and so on...  below meeting room numbers were very impressive. Their ideas which are slightly stepped aside from people's sterotype were shining.
Actually, I'm not sure those are for staff or visiters but I could feel their creative and innovative cultu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