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02 08:00

최근 영화 <솔로이스트>가 개봉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 영화는 정신분열증을 가진 천재 첼리스트(나다니엘)가 노숙자로 생활하면서 LA타임즈의 기자(스티브)를 만나면서 바뀌는 삶과 문제들을 극복해가는 중에 생기는 두 사람의 우정을 다루고 있다.
Recently, the movie <Soloist> was released in Korea. This movie is based on the true story that Steve, columnist of LA Times, met a genius musician, Nathaniel, who lives on the street even though he entered Julliard School of Music. He has schizophrenia. The movie showed their accidental meeting and friendship, moreover, describe how to heal their hurt through the music.

※ 관련글(related article)
    : 솔로이스트(The Soloist) - 친구와 함께 보고픈 영화(The movie, want to watch with friends) 2009/11/20 
 
스티브는 나다니엘을 치료하려고 한다. 정신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하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그에게는 친구가 필요한 것이다.
Steve tried to Nathaniel making him get medical treatment. He thought that is the best way for Nathaniel but the more important thing is he needs a friend.

 

나다니엘 : 난 늘 모든게 헷갈려...

스티브 : 그는 상황 분간을 통 못해...

의사: 약은 아무 효과가 없소. 필요한 건 하나요.
친구...

스티브 : 자넨 할 수 있어.

Nathaniel : I'm not always sure what's going on.

Steve : He had no idea what he speaks

Doctor : Medication hasn't done any good. Nathaniel needs one thing good you can
a Friend...

Steve : Come on, you can do it.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장애인들을 만날때, 그리는 그들을 특별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들을 가족이나 친구가 아닌 우리가 돌봐야 하고, 보호해줘야 하는 존재로 여기는 것이다. 그러나 사실은 그렇지 않다. 장애를 가진 많은 사람들이 주위 사람들의 과보호나 불쌍한 눈으로 바라보는 시선으로 인해 더 힘들다고 하는 경우가 많다.
그들은 친구가 필요하다. 모든 사람들에게 친구가 필요하다. 우리 모두.

When we meet the handcaped in daily life, we treat them not like nomal people. We think they are someone that need to be looked after and protected, not family or friends. But, it's not right that a lot of disabled people feel difficulty from people watching them or overprotection.
They need friends. Everybody needs friends. All of us.


고슴도치군과 함께하는 "행복한 동행" 웹툰을 보시면 더욱 많은 도움이 되실 것 같아요~
에피소드 1 : 보이지 않는 차별

다음 편이 기대되시죠???ㅎㅎㅎ


※ 관련글(related article)
2009/11/29 [행복한 동행] "장애인차별금지법"을 응원합니다.(I support the Disability Anti_Discrimination 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