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1.16 16:35

수해 복구가 시작된지 만 삼일째.
많은 사람들의 도움이 쉴새없이 이어지고 있다. 자원봉사자들이 끊임없이 수해지역을 방문하고, 인근 지역에 있는 사람들은 그냥 차를 몰고 가서 수해 당한 집에 문을 두드리고 도움이 필요한지 물어보고 있다. 힘든 시기이긴 하지만 정말 재미있고 감동적인 일이다. 매일매일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정부에서도 1주일 간 모든 버스, 기차 비용을 무료로 운행하기로 했다.  

신호등 꺼진 브리즈번 시내

물이 빠진 리버사이드

우리 회사 크리스마스 파티를 했던 보드워크, 물이 가게 전체에 넘쳤던 물이 빠지고 이제 보수 작업 중.

 텅빈 브리즈번 시내

여기 저기 물 빼느라 작업중인 애들레이드 스트릿

브리즈번 강. 물이 많이 빠졌다고는 하지만 저멀리 다리에 물이 찼던 자국이 남아 있다.

기차에서 바라본 풍경 - 열심히 진흙을 치우고 있다.

수해 복구가 시작되고 같이 일하고 있는 친구네 집이 물에 잠겼다는 소식에 도와 주러 가는 길~ 

사거리가 완전 물에 잠겨서 사람들이 진흙 치우느라 정신이 없다.

못 쓰게된 모든 가전제품과 가구들을 꺼내고 진흙을 걷어냈다.
어디선가 기계를 들고 나타나신 아저씨가 얼굴도 모르는 우리들을 도와주셨다. 정말 감동이다. 내 일도 아닌데 이렇게 손을 걷어붙이고 도와주시니 정말 감사할 뿐.

그리고 길 나서는 우리에게 자동차 한대가 멈춰서더니 "Do you want beer?" 이게 묻는다.
아이스박스에 맥주를 가득 싣고 와서 일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나누어 준다. 정말 즐거운 순간이다ㅎㅎ

집에 오는 길에 자선 단체에서 무료로 점심을 나눠주고 있다.

오늘 하루 몸은 힘들지만 마음은 흐뭇한 하루였다. 많은 사람들이 그냥 모른 척 지나치지 않고 손 내미는 이곳.
한국에서 홍수났을 때 자원봉사 갔던 생각도 나고 인간 냄새 나는 세상에 살고 있어 참 좋다. 
2011.01.12 20:47

오늘은 아침에 일어났더니 해가 쨍쨍하네요.
비가 이제 그쳤으니 곧 나아지겠지 했는데 뉴스에서는 아직도 심각한 소식들이 계속 나오네요. 낮은 지대의 브리즈번 시티는 서서히 강물이 올라오고 있고, 위험지대에 사는 사람들의 대피는 계속되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사망자는 밤새 10명에서 12명으로 늘었다고 합니다.

한국에서는 으레 비가 그치면 우선 위험한 고비는 넘기고 이제 복구작업에 들어가는데... 이번 퀸즈랜드 홍수는 비가 그쳐도 여전히 위험하다. 대체 왜일까?

엄청난 양의 댐 방류
현재 브리즈범 댐은 100%이상의 물이 차 있다. 다른 지역의 홍수에서 흘러들어오는 물과 현재 내리고 있는 빗물을 방류하지 않으면 댐이 터질 위험에 처해 있기 때문에 현재 5개의 문을 열어서 방류를 하고 있다고 한다. 이 모든 물이 강으로 가고 있기 때문에 브리즈번의 낮은 지대와 강 주변에 위치한 시티가 위험해 처해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photo : www.couriermail.com.au>

브리즈번 강은 바다와 연결되어 있다. => 간만의 차
나도 이번에 안 사실이지만 브리즈번 시티를 가로지르는 브리즈번강은 바다와 연결되어 있다고 한다. 그래서 간만의 차가 있고, 만조가 될 경우에는 더 많은 피해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대로 간다면 브리즈번 강은 만조와 브리즈번 댐 방류로 인해 5.5미터로 내일 아침 4시에 최고조에 이를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photo : www.couriermail.com.au>



상어, 악어 그리고 뱀의 위험
강물이 넘치고 바닷물이 도시로 흘러들어올 경우에는 상어나 뱀, 그리고 몇몇 지역은 악어가 나타날 위험까지 있다고 한다. 이건 정말 생각만으로도 오싹한 일이다.

<photo : www.couriermail.com.au>








이런 힘든 시기에 내가 살고 있는 지역은 위험지역에 포함되지 않아 다행이지만, 친구나 동료들 많은 사람들이 앞으로 고비가 될 이틀을 잘 이겨낼수 있도록 기도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