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18 20:40

                                      < 이미지 출처 : http://www.gettyimages.com/ >

"저널리스트인 딕 파운틴의 말에 따르면
쿨의 핵심은 언제나 쿨하게 보이는데 있다. 사람들은 누군가 자신을 봐 주기를 바란다.
나르시시스트들의 과대 자기는 그 기반이 약해 자존심을 유지하기 위해
항상 외부로부터의 확인이 필요하다. "

많은 사람들이 쿨하게 살고 싶어한다. 나도 사실 그 말을 좋아한다.
그 말속에 이런 의미가 있는지 몰랐지만, 듣고 보니 정말 그런것 같다. 내가 나 자신을 쿨하다고 말하지는 않는다. 다른 사람의 평가에 따르기 때문이다. 나 자신은 아니라도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나도 모르는 무의식 중에 남들에게 보여지는 자존심을 지키기에 급급했던 건 아닌가라는 고민들이 몰려온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상실의 시대>에서
'도쿄에 올라와서 기숙사에 들어가 새로운 생활을 시작했을 때 내가 해야 할 일은 한 가지밖에 없었다. 모든 사물을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지 말 것, 모든 사물과 나 자신 사이에 적당한 거리를 둘 것, 그것뿐이었다'
가장 친한 친구의 갑작스런 자살을 겪으면서 주인공 와타나베는 그렇게 생각했다. 앞으로 그런 상처를 받지 않기 위해, 미리 감당하기 힘든 혼란을 처리하기 위해 상처를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만들어 버린다.

"역설적 초연함"이란 다른 사람이나 사물은 물론 자신의 감정과도 거리를 두는 것을 말한다. 그때그때의 감정에는 충실하나 분노, 슬픔, 외로움 등 오래 지속되면서 거치적거리는 부정적 감정에는 초연한 태도를 취한다. 이는 그 누구와도 정서적으로 얽히는 것을 피하려는 태도이다.

그런데 그건 상처에 대한, 혼자 남겨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아닐까?
물론 힘들다. 그리고 아프다. 하지만 그건 나 혼자만이 아닌 우리가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겪어야할 여정 중의 하나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내며 죽을 만큼 아파보기도 하고, 절망의 나락으로 떨어지기도 하고, 슬퍼하고, 기뻐하고, 울고, 그리워하고, 사랑하고......

드라마 삼순이에서 나왔던 시구가 문득 떠오른다. 내가 지향하는 삶의 자세라고나 할까?ㅎㅎㅎ

춤추라, 아무도 바라보고 있지 않은 것처럼,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노래하라, 아무도 듣고 있지 않은 것처럼,
일하라, 돈이 필요하지 않은 것처럼,
살라,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 알프레드 디 수자



  서른 살이 심리학에게 묻다
  (대한민국 30대를 위한 심리치유 카페)   

   김혜남| 갤리온| 2008.02.01 | 312p
  | ISBN : 9788901078588 





 

  • mark heywood 2009.03.25 11:29

    hello Mabs,
    How are you doing on your blog these days?
    I can't understand this page, so i dont really have a comment, sorry.
    You seem to spend alot of time updating your blog, you're really focused on it, thats fantastic darling.
    I'm glad you like doing it, making your computer skills more advanced.
    I really miss you swiller, hehe.
    Cant wait for you to come here, i really am like a child waiting for christmas.......
    All i think about is those 10days we will share, things we can do and memories to add to our already amazing times together, i think of nothing else, only you and how im the lukiest man in this world, i can only try my best to return every favour and make u as happy as u make me, i have so many things that are only possible since you entered my life, i will spend all my time repaying you......... i love you darlingggggggggggg oh so much
    Mabs.

  • bong 2009.03.26 13:50

    hey, darl. thanks for your saying that and I will try to translate this too. sorry about that, just didn't have time much recently. darl I'm glad that you also like my blog. you are so thoughtful and sweet. i love you and miss you my love.
    Darl, im still looking for the tickets but no ticket yet. hope I can get that so i can have some time with you and your family. always thinking of you and missing you. Mabs^^

  • 엘진 2009.03.29 03:47 신고

    스무살의 하루키는 쿨~하게 살고 싶어했지만 나이가 들어서는 그게 불가능하다는 것을 인정했답니다 ^^
    "누구나 한때는 다 냉담하게 살고 싶다고 생각한다. 나는 고등학교를 졸업할 무렵에 마음속의 생각을 절반만 입 밖으로 내야겠다고 결심했다. 이유는 잊어버렸지만. 나는 몇 년동안 그걸 실행했다.
    그러다가 어느 날, 나는 나 자신이 마음속의 생각을 절반 밖에 얘기하지 못하는 인간이 되어버린 사실을 발견했다. 그것이 냉담한 것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 그러나 1년 내내 서리 제거를 하지 않으면 안되는 냉장고를 'cool'이라고 부를 수 있다면 나도 그렇다. "

    • bong^^ 2009.03.30 09:28 신고

      동감입니당~~cool이라는 단어도 최근 젊은층부터 많이 쓰이기 시작했던것을 보면....한때 갖고 싶은 그런 로망같은것인지도 모르겠네요ㅎㅎㅎ 엘진님의 첫방문이시네용~^^

  • 스티뷰 2009.04.02 17:26 신고

    서른살 한참 넘어 보니 이제 점점 아무에게도 묻고 싶지 않아 지는 나를 발견하고는 합니다.
    위에서 이야기하는 자존심 때문인지 아니면 나만 잘났다는 독선인지 다시한번 생각을 해 보아야겠네요
    이제 서른살된 동생이 보고 있던데 다 읽으면 한번 봐야겠네요

    • bong^^ 2009.04.02 20:01 신고

      요즘 블로깅을 뜸하게 하고 있는뎅....스티뷰님을 뵈니 새로 시작해야겠는걸요~ 그래도 두자리 방문자수는 유지해야죠ㅎㅎ
      그냥 가볍게 읽으시면 좋을만한 심리학 책이예용^^
      태국 여행기도 기대하겠슴다~~ㅎㅎ

  • mark heywood 2009.04.03 11:57

    Hi darl,
    Came back to look over your blog again, nothing new so i went over old things.
    You really know what you're doing, will come in handy once you're working over here.
    Love you Mabs, miss you like crazy and cant wait for our short upcoming time together.
    Hope things are well like usual at work and with your family, bye darling.
    Love you always....... Swiller.

    • bong^^ 2009.04.04 22:12 신고

      Hi darling, i know i have been busy last a couple of weeks. i love you and can't wait to see u and ur family. miss you my swill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