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4.18 01:52

영국의 'Britain's Got Talent'에 출연한 수잔 보일(Susan Boyle)이 감동의 드라마를 보여주었다.
Susan Boyle from 'Britain's Got Talent' in England showed us amazing song.

모두가 비웃었다. 40이 넘은 그녀가 가수가 되고 싶다고 했을때....
아무도 기대하지 안했다. 그녀가 무직자이며, 고양이"페일"과 살고 있으며, 키스도 한번 못해봤다고 했을때...
Everyone laughed at her.
When she who is a more that 40 years old woman said that she wants to be a singer.
No one expected.
When she said that she is unemployed, living with a cat and never been kissed.


그러나 그녀가 노래를 시작하자 모든 사람들이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리고 환호했다.
레미제라블의 'I dreamed a dream'을 너무나 아름다운 목소리로 불러준 그녀.
As soon as she start to sing, everyone in the hall were astonished and shouted.
She sang a song 'I dreamed a dream' of 'Les Miserables' with her beautiful voice.


그녀는 알고 있었던 것 같다. 꿈은 이루어진다는 것을.
그리고 우리 모두는 그런 드라마 같은 일들이 일어나기를 바라고, 꿈꾸고 있다는 것을.
너무너무 감동적이어서 눈물이 왈칵 쏟아질뻔했다.
정말 있는 힘껏 그녀에게 박수를 보낸다.
Probably she knows that dreams come true someday.
And Eveyone are hoping and dreaming that something amazing and touching happens in this world. 
I just feel almost cried. It was so so so impressive.
I really give my all clap and wish her luck.

KCZVqyedW4cxaGKZSL/c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