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22 20:33


일만 하던 중년의 남자. 갑자기 닥친 아내의 사고 그리고 발견한 아내의 불륜, 행복하다고 아니, 평범하다고 생각했던 삶이 일순간에 바뀌는 상황에 사람들은 과연 어떻게 대처할까?
There is a middle aged man who always works hard. Everything was suddenly happened. His wife’s accident and her affair… he thought he was happy and ordinary but it turns exact opposite situation. What would you do if you are in that situation?

Director: Alexander Payne
Stars: George Clooney, Shailene Woodley and Amara Miller

이 세상의 많은 장소 중 왜 하와이일까?
Why was it happened in Hawaii among many other places?

사람들이 늘 여행으로만 가는 그곳.
낭만과 여유가 늘 있을거라 생각하는 그곳.
너무나 아름다운 도시 하와이. 
그러나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삶은 다른 어느 세상의 구석에 사는 사람들의 삶과 그렇게 다르지 않다.
The place that many people go for travel.
The place that everyone imagines relaxing and romance.
The place that is so beautiful.
But… people who live in this place is not different from other people who lives

삶은 하와이처럼 아름답지만은 않다.
그러나 삶은 여전히 살아야 할 가치가 있는 것이다.
Life is not so beautiful like Hawaii.
Still.... life is worth to live.

이 가족은 이상하다. 아빠는 일만 하고 엄마는 혼자서 수상스키를 타다가 사고로 식물인간이 된다. 9살 딸은 그런 엄마의 사진을 친구들에게 자랑스레 보여주고, 십대의 딸은 술에 잔뜩 취해 있다.
There is a very interesting family that father always works, mother went water-skiing and became in coma after accident, 9-year old daughter showed mother's sick photos to her friends without sympathy and teenager daughter is always drunk.

언뜻 보면 아메리카뷰티(American Beauty - 1999)가 생각날 정도로 엉망이다. 그러나 영화는 좀더 긍정적이고, 가끔은 재미있고, 오히려 버디무비 스타일에 더 가깝다고 해야 할 것 같다.
You may imagine the movie "American Beauty(1999)" from the story but this movie goes more positive way and sometime it's funny. It's more like buddy movie style.

조지 클루니 - 늘 멋진 역할만 보여왔던 그가 그 무게를 벗고 정말 가정의 위험을 극복하는 아버지가 되었다. 아내를 불륜을 알고 반바지에 슬리퍼 차림으로 길거리를 뛰는 그의 모습은... 누구라도 그 상황이라면 그와 같았을 것이다.
대답도 못하는 아내에게 욕을 해대고, 아내가 바람 피웠던 남자를 뒤좇는, 약간은 소심하고, 아이들과 소통하지 못하는 우리 40대, 50대 아버지들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
George Clooney - He's been always a nice & attractive guy in the movies but now he is a desperate middle-aged father & husband. Running the street with slippers & shorts after found out his wife's affair.... anyone would act same in that situation. He sworn his wife and followed wife's lover. He is timid and couldn't communicate with his kids, same as ordinary fathers.


왜 제목이 디센던트일까?
Why is the title "descendants?


자손 - 영화에서 자주 보여지는 모습 중 하나는 하와이에 와서 정착한 그들의 할아버지, 할머니 그리고 그들이 공유했던 땅을 파느냐 안 파느냐에 대한 이야기들이다. 어른들이 일구었던 것들을 그들의 자손들은 돈으로 바꾸려고 한다. 추억도 함께 말이다.

Descendants - His ancestors settled in Hawaii and left the land for their children but now, they are going the sell it with their memories as well.

그래도 삶은 계속된다.
그렇게 싸우고, 미워하고, 슬퍼하지만 그 중간엔 웃음이 있고, 사랑이 있고, 가족이 있다.
However, life continues....
Even though they fight, hate and are sad but still there are laugh, love and family.

마치 자연의 일부처럼....
Like we are part of nature in this world...

어딜 가도 들리는 하와이 노래들과 아름다운 전경들.
개인적으로 내가 제일 좋아하는 장면은 마지막 장면. 딸이 계란을 안 먹는것조차 모르던 아버지가 딸이 좋아하는 아이스크림을 가지고 와서 같이 앉아 TV를 보는 모습. 큰 딸이 너무나 자연스럽게 아버지 옆에 앉자 너무나 자연스레 아이스크림을 나눠 먹는 장면.
삶은 그런 것이다. 인생은 혼자 가는 것이 아니라 같이 가는 것이고, 노력하면 상대방이 보인다는 것.
Hawaiian songs and beautiful views whenever you go.
Personally, I like the last scene that the father who didn't even know his daughter doesn't eat egg brought the ice-cream which is daughter's favorite to the couch and watch TV together. Another daugher sat in the couch and share the ice-cream. What a comfortable atmosphere!
Life is like that. We are not going ourselves but going together. You can see more when you try.

  • 신난제이유 2012.04.28 12:08 신고

    이 영화 보고 오고 싶었는데 못 봤어요. 아쉬워라.
    다음주 정도에는 영화보러 가 볼려구여. 히힛. 대사 못 들어서 상관없을 액션영화를;;

2011.02.06 22:02

감독 : 대니 보일
출연 : 제임스 프랭코, 케이트 마라, 엠버 탐블린
Director : Danny Boyle
Stars : James Franco, Amber Tamblyn and Kate Mara

영화관에서 보았던 예고편이 너무나 인상적이어서 기대하고 있던 영화.
스파이더맨의 매력남 제임스 프랭코가 더욱 매력적이고 실화여서 더욱 충격적인 영화.
인간의 한계는 어디까지인가 정말 다시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영화.
I've been waiting this movie since I watched trailer in the cinema.
James Franco's best performance and it's schocking that the story is true.
You will think about what human can do in these situations.



2003년 미국 유타주 블루 존 캐년에 있었던 실화를 배경으로 한 영화 <127시간>. 자유와 여행을 즐기는 청년 애런(제임스 프랭코)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고 여행을 떠난 바로 그날. 떨어진 암벽에 팔이 짓눌려 고립된 127시간의 이야기.
In 2003, a mountain climber becomes trapped under a boulder while canyoneering alone near Moab, Utah and resorts to desperate measures in order to survive. Aron who loves freedom and traveling went a weekend trip one day without telling anyone and it happened.

세상엔 정말 다양한 취미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암벽등반, 동굴탐험 등등... 사실 나같은 사람에게 혼자 가라고 하면 정말 불가능한 일이지만...ㅎㅎ
여행을 떠나는 그의 시작은 너무나 흥분된다. 엄청난 스케일의 캐년과 주인공 애런의 흥분된 발걸음 그리고 빠른 카메라샷과 음악. 영화를 보고 있는 나조차도 신나서 떠나고 싶을 정도로. <트랜스포팅><슬램독 밀리언에어>의 대니보일 감독의 액티브한 스타일이 묻어난다.
There are many people enjoys extreme sports like rock climbing or cave diving and so on... Actually, it's not possible me going these kind of trip by myself.
It's exciting to watch him leaving a trip. Huge scale of canyon, Aron's excited movement, fast camera shot and even the music. I feel like I should leave somewhere. You could see the director Danny Boyle's active movie style from his previous movie like <Transpotting><Slamdog Millionaire>.


그가 가진 것은 산악용 로프와 칼 그리고 500ml의 물 한 병이 전부. 암벽에 팔이 끼인채로 고립된 상황이라면 과연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영화속 애런은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나름 긍정적이고 침착하다.
사실 이런 류의 영화라면 상황의 절박함 때문에 유머는 생각하기 힘든데... 25시간 후, 모닝쇼를 혼자서 진행하는 여유까지~ 정말 뻥하고 웃어버렸다.ㅎㅎ
가족, 친구, 사랑하는 사람들.... 그는 127시간 동안 치열한 사투를 벌이며 자신의 지난 삶을 돌아보게 되고 절망하는 것도 잠시 어떻게 살수 있을지 시도하고 결국은 최후의 선택을 하게 된다.
Climbing rope, a knife and 500ml water bottle. That's all he got. Guess. What can you do if you are in this situation that between rocks with your arm was stucked. I think Aron is very optimistic and calm in this situation.
You may think there is no laugh with those sort of movies but 25 hours later, you will laugh at him who is doing morning show by himself. Who can do this in this situation?
Family, friends and people he loves... He is going make a final decision after long thoughts about life in lonely and depressed situation for 127hours.


정말 힘들다. 정말 최악의 선택이다. 그러나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그러나 삶을 위해,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해야만 하는 일이었다. 삶은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다.
내가 그런 상황이 아닌게 감사할 뿐. 아무래도 나는 홀로 암벽등반은 내 평생에 있을 것 같지 않다;;
실화는 다큐멘터리이다. 실화를 영화로 만드는 것은 작가의 몫이고, 감독의 몫이고, 무엇보다 배우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면에서 2시간을 거의 혼자서 카메라앞에서 연기한 제임스 프랭코의 연기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It is hard to choose. It is the worst choice but there was no choice.
It is worth for life, for people you love. Life is worth to do. I'm glad that I was not in desperate situation. I don't think it's gonna happen in my life. Going to rock climbing by myself... no way...
Real story is documentary. Making moive from real story is what the best director can do, first of all what the actor can do in that character. I would like clap James Franco's acting by himself for whole 2 hours movie.




제임스 프랭코(James Franco)
스파이더맨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친숙해진 제임스 프랭코. 이번 영화가 그의 대표작이 될것 같은 예감.
대학시절 숫기가 없어 연기를 배우기 시작했다는 한 청년이 멋진 배우로 거듭나고 있다. 멋져멋져~!!
He became famous to public from Spiderman series. I'm sure <127hours> going to be his best performance in his career. To overcome his shyness, he got into acting while he was studying at university but now, he becomes a actor. I reckon he is going to be a very good actor! 

 

  • 미돌 2011.02.14 05:14 신고

    저 이영화 그린데이님이 시사회에 초청해주셔서 봤어요 ㅎㅎ
    후반부는 정말 보기가 힘들긴 했는데...이 배우가 수퍼맨에 나온줄은 몰랐네요.
    정말 우리 삶은 드라마가 아니라 다큐멘터리임을 느꼈달까 ^^;

    • bong^^ 2011.02.14 09:28 신고

      하핫... 인생은 정말 다큐멘터리지만 드라마처럼 즐겁게 사는건 본인 자신의 몫인듯. 미돌님은 제가 보기에 멋진 드라마 여주인공처럼 살고 계신듯ㅎㅎ
      아참, 그리고 수퍼맨이 아니라 스파이더맨^^;; 보시면 바로 알아보실걸요~ 외모가 스파이더맨보다 잘 생겼거덩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