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9.26 18:23

 

익스피디언 1기로 처음 호텔 리뷰를 해드리려고 합니다~~ "옥스 아스파이어(Oaks Aspire Hotel)"

입스위치는 브리즈번에서 40분정도 차를 타고 이동하는 곳이라 저도 이곳에 살면서 처음으로 가게되었답니다. 익스피디언 활동을 하니 이렇게 신랑과 뜻하지 않게 주말 여행을 하게 되었네요^^

This is my first hotel review as an Expedian blogger. - "Oaks Aspire Hotel"

 Actually, Ipswich is around 40minutes away from Brisbane area by car so I've never been there before. Thanks to Expedia that giving us the chance to travel to new area for the weekend! :)

 

여행을 가는 것만큼 흥분되는 일은 바로 여행지를 공부하는 거죠?^^ 인포메이션 센터에서 얻어온 가이드 자료로 입스위치에 대한 정보를 얻었답니다. 퀸즈랜드주에서 최초로 생겼던 도시여서인지 오래된 건물들, 특히 교회들이 아주 잘 보존되어 있고, 작지만 아기자기한 볼거리들과 공원들이 많다고 하네요~

One of the most exciting part of travel is studying the places before travel. I looked through the all the guide books from the information centre and website as well. There are so many old buildings, churches and beautiful parks everywhere.

 

Ipswich -Where heritage charm meets urban sophistication

"Queensland's oldest provincial city is home to beautiful colonial houses that stand proud alongside historic sandstone buildings and some of the state's oldest churches."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호텔 리뷰를 시작하겠슴다.

Let's start the review now!

 

"옥스 아스파이어 호텔"

(Oaks Aspire Hotel)

 

주소(address) :

1 West street, Woodend, QLD 4305

 

전화번호(Phone number) :

+61 7 3280 5100

 

예약페이지 바로가기 : http://bit.ly/QFUJpy

 

호텔 건물은 굉장이 현대식인데 그 옆에 아주 오래된 호주식 펍이 인상적이예요~ XXXX는 퀸즈랜드의 전통 맥주 브랜드랍니다^^

 

The hotel building was very modern but there was a very old traditional pub beside the hotel. It was very interesting combination.

*XXXX is the one of the traditional beer brand in Queensland. :)

 

이곳이 바로 호텔 입구랍니다^^

This is the entrance of the hotel. :)

리셉션에서 바로 간단하게 체크인을 하실 수 있답니다.

레지던트 호텔 구조로 되어 있어서인지, 일반 관광객들도 있고, 그 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도 있는 것 같아요~

규모가 그렇게 크지는 않지만 아담하지요.

Here is the reception! It's a kind of residential apartment so there are travelers like us and also people who live there too. It's not big but I like it's nice and small.

 

호텔에 별도로 조식이 제공되지는 않고 별도로 아침메뉴팩을 구매할 수 있게 되어 있네요. $8이면 씨리얼과 주스가 포함되어 있는 이 귀여운 팩을 구매하실 수 있답니다. 하지만 굳이 원하지 않으시면 호텔 근처에 바로 쇼핑센터가 있기 때문에 간단하게 구입하실 수도 있답니다^^

They don't provide the breakfast but you can buy the breakfast pack in the reception. It's including cereal and juice for $8. If you don't want, you can also buy some food in the shopping centre around. :)

 

저희가 선택한 곳은 스튜디오룸으로 주방, 거실, 욕실 그리고 방 한개가 별도로 되어 있네요~

깔끔하고, 분위기도 아주 모던하답니다.

We chose the studio type of room that is with a kitchen, living room and bedroom.

It's very clean and modern!

가장 먼저 본 주방은 기본적인 음식을 다 해먹을 수 있도록 냄비, 주방기구 그리고 와인잔까지 다 구비되어 있어 아주 좋아요~ 둘이 오후에 출출해서 라면 한개를 후딱 해치웠지요~ 역시 밖에서 먹는 라면은 맛있어요ㅎㅎ

First of all, I like the kitchen that has most cooking utensils were prepared even wine glasses. :)

As soon as we arrived there, we were so hungry so we cooked Korean instant noodles. It's always tasty outside of house. :)

 

그리고 거실으로 옮기면 TV, DVD 플레이어, 스피커등이 다 세팅되어 있답니다~ 채널이 그렇게 많진 않지만 DVD 플레이어가 있어 영화도 보면 좋을듯~ 그런데 저희는 그것까진 생각못했어요. 다음엔 꼭 챙겨가지고 가야겠어용~

Living room has a TV, DVD player and speakers. There were not many channels but DVD player is good to watch some movies. We didn't prepare this but next time, sure we will do!

 

욕실도 역시 깨끗하고 정리정돈 잘 되어 있답니다.

그리고 여분의 화장지, 수건 그리고 헤어 드라이어까지~

Bathroom was also very clean and well prepared.

Even extra papers, towels and hair dryer. :)

 

베드룸도 역시 깔끔. 그렇게 넓지는 않지만 두 명이 쓰기에 불편하지 않고, 수납할 수 있는 공간도 넉넉해 장기로 머무는 사람들에게도 좋을 것 같아요.

Bedroom is not very big but enough for 2 people staying. Also there is a big wardrobe for long-term visitors.

 

베드룸 옆에 테라스 나가보니 역시 호주의 하늘은 언제나 아름답습니다.

여기저기 보이는 오래된 교회 건물들과 여러 가지 건물 색들이 하늘과 어우러져 여기 살고 있는 저조차도 이국의 분위기를 느끼게 합니다.

Outdoor terrace is connected with bedroom, and there are sooooooo beautiful sky of Australia!!!

All kind of colorful buildings and churches, even I felt that I'm in the foreign country, hehe~

 

그 밖에 즐기실 수 있는 시설들은.....

There are other facilities like this....

호주에 오시면 당연히 호주실 바베큐를 하셔야죠^^

리셉션에 예약하시고 이용하실 수 있는 바베큐 시설~ 가족, 친구들이 여럿이 간다면 정말 멋진 시간이 될것 같아요.

저희는 둘밖에 없어서 요건 그냥 보기만 했지요;;

If you visit to Australia, you should do Australian style BBQ!!

You can use this one after you book the time from the reception. It would be wonderful if you are with family and friends. It's too much work for two people this time though. :)

 

그리고 제가 제일 흥분했던 순간이 이 야외수영장!!!!! 저는 당연히 추워서 수영 못할 줄 알고 갔는데...

온도조절이 되어 있어 물이 따뜻한거 있죠ㅠㅠ 가장 아쉬웠던 순간이었슴다~

겨울에는 좀 춥겠지만 봄, 여름에는 꼭꼭 수영복 챙겨가셔요^^

The most excited moment is.... swimming pool!! I thought it was still cold to swim yet....

but the water was heating warm. I almost cried ;(

I might be cold in winter but please take the swimming suits for the Spring and Summer. :)

 

짐을 풀고, 시티를 한 바퀴 걸어보고 저녁을 먹고 돌아오니 입스위치는 꼭 이렇게 멋진 밤 풍경을 저희에게 보여주네요~ 여행의 여유가 느껴지는 순간입니다.

We unpacked our stuff and walked through in the city and had dinner.

When we came back, Ipswich showed us another beautiful view of the night. That was the moment that I felt the real relaxing of the travel.

 

Good morning!!

이곳은 바로 "River Heart Parklands"  공원이랍니다. 호텔에서 5분거리에 있어서 아침 산책하기 너무 좋아요~

Here is "River Heart Parklands" which is only 5 minute walk from the hotel. It's a perfect place for morning exercise.

산책로도 굉장히 깔끔하고 이른 아침이라 사람도 많지 않네요^^

그리고 왼쪽 옆으로 강건너에 보이는 건물이 바로 쇼핑센터라 바로 음식을 사거나 쇼핑을 즐길 수 있답니다.

That walk path was very well organized and there were not many people in the morning.

You can see the shopping centre just over the river that you can enjoy shopping.

 

공원에서 보면 뒤쪽으로 호텔이 바로 보이죠?

이곳은 이제 봄이 오고 있어 여기저기 나무들 색들이 다시 살아나고 있어요~~

Can you see the hotel just beside the park?

Now, Brisbane is the Spring that all the trees are having more colors now.

 

마켓에서 사온 치즈와 토마토, 햄으로 테라스에서 아침 식사! 커피 한잔과 햇살이 너무나 좋은 장소예요^^

Breakfast with water crackers, cheeses, tomatoes and ham from market! It's beautiful morning with a cup of coffee and Sun!

 

* 맛있는 레스토랑을 가길 원하신다면~ 이곳을 꼭 참고하세요^^

*If you want to go to the nice restaurants around, please check the Urbanspoon out!

http://www.urbanspoon.com/n/337/46448/Brisbane/Ipswich-restaurants

 

평점 : ★★★★☆
가격대 : 170,000원~

한마디로 요약하면... 입스위치에 들르신다면 강추! 깨끗하고 조용해요. 시티 중앙에 위치하고, 쇼핑센터와 공원들이 가까운 거리.
Overall : ★★★★☆
Price : 170,000won~
One comment : Strong recommendation if you visit to Ipswich! Clean and quiet, good location in the city and close from the shopping centre and parks.

 

 

2011.07.11 10:00



올해 1월 브리즈번에 있었던 홍수때문에 전 도시가 마비되었다, 그 당시 한국에 있는 지인들도 많이 걱정을 해주셨었는데... 다행이 우리 집은 피해가 없었지만 시티에 있는 나의 일터는 일주일동안 건물 출입이 안되고 이후에도 전기가 들어오기까지 2,3일이 더 걸렸었다.
January 2011, the flood in Brisbane almost inundated the entire city. I got a few calls from my friends in Korea. Fortunately, my place was safe but my work was blocked for a week and took 2,3days recover from blackout.

현재는 모두 정상으로 돌아왔지만 교육이나 관광이 주요 산업중의 하나인 브리즈번으로서는 많은 피해를 보았다.
최근 브리즈번마케팅에서 새로운 마케팅 캠페인을 내놓았다. 이름하여 "Together Brisbane".
Now, it's all back to normal but the damage was devastating for Brisbane's education and tourism industries, which are the leading markets for Brisbane. Recently, Brisbane Marketing team release the new marketing campaign "Together Brisbane". 

일하고 있는 곳이 브리즈번 마케팅쪽이랑도 일할 기회가 생겨 디자인 가이드라인을 받아보게 되었다. 인상적인 부분들도 있고, 앞으로 어떻게 될지도 궁금해지는 캠페인이다. 도시 마케팅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 읽어보면 도움이 될듯하다.
Some of my work is related with Brisbane Marketing team so I got this campaign's design guideline information. It's interesting and impressive. I think it's good to have a look if you are interested in the city's marketing.

1. 통합된 디자인 가이드라인
마케팅 캠페인을 진행하다보면 너무나 많은 것들을 얻고자 보니 이래저래 여러 갈래의 디자인, 마케팅 전략들이 만들어지고 결국엔 흐지부지해지는 경우가 많다. 이번 마케팅 캠페인의 주목적은 이번 자연재해로 실추된 브리즈번의 이미지를 만회하기 위함이 분명하다. 관광, 교육, 비즈니스를 위한 도시로 손색이 없다는 것을 "Together Brisbane"이라는 컨셉을 적용하여 다양한 아이디어를 알리고자 하고 있다.
1. Integrated Design Guideline
When we plan the marketing campaign, we want to achieve so many things at once so sometimes it goes different design and plans. At the end, we lost what we wanted in the first place. The main purpose of this marketing campaign is to recover Brisbane's image from the natural disaster. "Together Brisbane" campaign will bring the various concept of ideas that Brisbane is the best city for Tourism, Education and Business.



2. 기업체들이나 소규모 비지니스들도 활용할 수 있는 오픈 소스
광고는 꼭 브리즈번 마케팅에서만 하는 것은 아니다. 소규모 상점이나 음식점들도 자사의 이미지들을 이용해 광고할수 있도록 원본 파일을 공유하고, 상세한 가이드라인을 전달하고 있다.(아래 링크 참고)
http://www.brisbanemarketing.com.au/BrandTB/BM_TB_Press_FullPage.aspx
2. Open source for the companies and small business
Advertising is not only from Brisbane Marketing. They open the original design file to public with detail information. (You can download the file from the link below.)
http://www.brisbanemarketing.com.au/BrandTB/BM_TB_Press_FullPage.aspx


3. 간단하고 쉬운 슬로건
호주는 다양한 인종이 모여살고 있다. 영어가 네이티브가 아니고, 여행자들이 많은 이 도시가 선택한 카피는 "Together Brisbane" 누구라도 따라하기 쉽고 이해하기 쉬운 단어이지 않은가? 개인적으로는 늘 영어로만 카피를 만드는 한국의 마케팅 캠페인이 간단하면서 발음하기 쉬운 한국어를 발견해서 외국인들에게도 한국어가 친숙해질 수 있는 기회가 되면 어떨까하는 생각도 해보게 된다.
3. Simple & Easy slogan
Australia is a multi-cultural country. Many of it's residents and travellers are not English native speakers. "Together Brisbane" is very easy to understand and simple. It's just my personal opinion that it would be good if we can make simple and easy slogan in Korean so it makes familiar language for foreigners.



공식 홈페이지 (Official Homepage) : http://togetherbrisbane.com.au/

개인도 원한다면 자신만의 브리즈번 홍보 포스터를 만들수 있는 이벤트 페이지까지! 도전해보세요!
http://togetherbrisbane.com.au/posters/add

Do you want to make your own Brisbane Marketing poster? Try this event!
http://togetherbrisbane.com.au/posters/add




2010.12.08 10:12

이곳은 퀸스트릿 중앙에 있는 윈터가든 푸드코트에 있는 아이리쉬펍이다. 분위기는 여기저기 스포츠 채널이 켜져 있고 드링크 바가 있는 말 그대로 시끌벅적한 펍(우리나라로 치면 호프집 정도)이다. 사실 저녁에 가본 적은 없어서 분위기는 어떤지 잘 모르지만, 점심 메뉴가 정말 매력적인 곳이다.
Irish pub Omalleys is located in WinterGarden foodcourt, the middle of Queent street Mall. There are TV screens with sports channel and drink bar which is usual pub in Australia. I haven't been there in the night time but I love the lunch menu here.


짜잔! 내가 주문한 피쉬앤칩스. 이곳의 점심메뉴는 메인요리와 소프트 드링크 포함해서 $10.
메인요리는 피쉬앤칩스, 럼스테이크, 램쉥크 등 7~8가지 정도. 음식맛도 꽤 괜찮다.
Fish & Chips! All lunch menu is $10 including main dish and soft drink. There are 7-8 main dishes like fish&chips, Rump steak and Lamb shank. It's delicious.


가볍게 점심 먹기에 괜찮은 장소여서 그런지 12시 전후부터 줄이 길게 늘어서 있을 정도이다. 한국사람들에게는 많이 알려져 있지 않아서인지 대부분 호주 사람들만 있다. 와이셔츠 직장인들이 여기저기 모여 점심과 함께 맥주도 한잔씩 곁들이는 모습이 어느나라나 비슷한 것 같다.
It's a nice place for light lunch so it always has a long waiting line at lunch time around 12. Most of customers are Aussies at this time. I guess many tourists or students from overseas don't know about this place. You will see many white-color workers having lunch with beer same as any other countries.


평점 : ★★★★☆
가격대 : 피쉬앤칩스, 럼스테이크, 램쉥크 등 7~8가지 정도 메인디쉬 + 소프트 드링크 $10
한마디로 요약하면 ... 푸짐하고 알찬 점심 메뉴!
Overall : ★★★★☆
Price : Fish & Chips, Rump Steak, Lamb shank... 7~8 main dish + soft drink for $10
One comment : Big lunch with reasonable price!

혹시 가보셨던 분들이 계시다면 댓글로 의견 부탁드려요.
"지식을 나누는 즐거움 - 블로깅의 즐거움"
If you went to this place, please put your comment on this posting.
"Enjoy sharing information - Enjoy the fun of blogging"

2010.09.10 10:19

호주에서 시드니나 멜번 다음으로 큰 도시지만 그만큼 크지도 북적거리지도 않아 여유로움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좋아할 도시여서일까? 브리즈번에는 정말 많은 다국적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다. 그래서 그만큼 다양한 외국학생들을 위한 어학원, 대학, 대학교들이 많다.
It's not too big or crowded like Sydney or Melbourne eventhough it's the third biggest city. That's why people who want to be relaxed love this city, Brisbane. There are many international students too so many good international colleges, universities.

IIA는 브리즈번 시티 중심에 있는 퀸스트리트(Queen Street) 끝에 위치한 어학원이다. 규모가 큰 편은 아니지만 무엇보다 브라질, 콜롬비아, 유럽, 아시아에서 온 다양한 국적의 학생들이 많고, 상대적으로 한국 학생들 수가 적어서 영어공부하기에는 좋은 조건이다.
IIA is located at Queen street in Brisbane city. It's not big school but there are many students from other countries like Brazil, Colombia, Europe and Asia but relatively not many Korean students. It's good for Koreans to study here.

IIA가 이번에 홈페이지( www.iia.edu.au ) 업데이트와 함께 블로그를 오픈했다. 대부분 유학을 준비하는 사람들이라면 유학원 카페들을 가보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지만, 학교를 맘에 두고 있는 사람이라면 학교안에서 벌어지는 소소한 일상들이나 선생님들에 대해 궁금하기 마련이다.
IIA just opend their blog and updated official website(www.iia.edu.au). If you are preparing to study overseas, most of them join the online community like Daum or Naver Cafe. However, if you already have any school in your mind, you must be curious what is going on in the school or about teachers.

www.iia-diary.blogspot.com

d.I.I.A.r.y.
IIA Diary의 약자이기도 하며 IIA 이니셜이 함께 들어간 블로그의 이름도 학생들의 참여로 정해졌으며 선생님들의 관심도 많았다. 작은 규모의 학교여서 더 좋은 건 바로 이런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다는 점이다. 아이디어가 있으면 언제든 찾아가 이야기할 수 있어서 포스팅 아이디어 정말 많다.
d.I.I.A.r.y.is from IIA diary and also IIA initial in the word. This name was from our Blog Naming Competition with our students. One good thing from small size school is easy to communicate. If you have any idea, you can simply talk to them. So we've got many posting ideas everyday.

                                                      Blog naming competition ~

브리즈번 시티에 있는 어학원 중에서는 최초로 운영되는 학교 블로그이고, 현재 페이스북도 같이 운영하고 있다. 규모는 작지만 소셜미디어에 대한 관심과 학생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중시하는 학교이다.^^
IIA Diary is the first school blog in Inernational Colleges in Brisbane and also has Facebook too. It is small but have interest in Social media and want to communicate to our students. :)

                         강의실이나 리셉션 등 모든 인테리어가 주황색 등 밝은 색으로 되어 있어
                                        따뜻하고 기분 좋은 분위기를 연출해준다.ㅎㅎㅎ
                                 Orange coloured with class room and reception area.
                                           It makes you feel good and warm. :)

                                          완소남 피터 선생님과 함께 공부하는 학생들ㅎㅎ
                                                Teacher and Students in the class.

현재는 제너럴 과 아이엘츠, 캠브릿지 코스등만 운영되고 있지만 내년부터는 디플로마나 테솔(TESOL)같은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어서 내년이 더욱 기대되는 학교이기도 하다.
Now, IIA has General English, IELTS and Cambridge course but will have Diploma and TESOL courses from next year. It's going to be a busy year in 2011.

-------------------------------------------------------------------------------------------------------------------

이곳이 지금 현재 제가 일하고 있는 곳입니다^^
웹사이트와 블로그, 그리고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으니 궁금하신 부분이 있으시다면
댓글과 방명록으로 알려주세요.ㅎㅎㅎ
This is my work now!!
I'm in charge of website, blog and marketing. If you have any questions,
please let me know via comments or guest book.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