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7.09 19:00

디플로마 마케팅 과정을 시작한지 벌써 3개월이 지나가 버렸다. 일하면서 하려니 참 빠듯하지만 역시 뭔가를 배운다는 건 참 재미있는 일인것 같다. 오랫동안 공부를 안해서 그런지 때론 머리에서 돌(?) 굴러가는 소리가 들릴때도 있지만;; 예전에 배웠던 내용들도 새록새록 생각이 나는게  학문의 세계는 참 오묘하다. ㅎㅎ


많은 내용들을 배우지만 그 중에 국내 웹사이트들에서 찾기 어려운 내용들이 있어 내 블로그에서 내용을 좀 정리하고자 한다.

 

오늘의 내용은 마케팅 전략 이론!

어떤 제품이나 서비스에 따라 다양한 마케팅 전략이 이용되지만 새로운 마켓, 새로운 제품에 따라 나누자면 크게 4가지로 구분될 수 있다. 


 

 Existing product

 New product

 Existing market

 Market Penetration(시장 침투)

-Selling existing products to existing market

 

기존에 있는 제품군에 있는 상태에서 새로운 제품을 시장에 내놓을때 쓰이지는 전략으로 대다수의 제품들이 포함된다. 저가 전략이나 브랜드가치가 중요하다.

 

 

Product development 

- Develop new products for existing market

i.e. Z-coke, Apple iphone

 

새로운 제품을 기존 시장에 선보이는 경우. 코카콜라에서 내놓은 Z-coke 이나 기존의 핸드폰 제품 시장에 처음 스마트폰 제품을 선보인  iPhone을 예로들수 있다.

 

 New marekt

 Market development

-Extend existing product to new market

i.e. Vege mcdonald burger in India market

 

 이미 존재하고 있는 제품을 새로운 시장에 선보이는 경우.

고기버거를 주로 판매하는 맥도날드가 처음 인도 마켓에서 고전 끝에 내놓은 야채버거를 예로 들 수 있다. 

 

 

Diversification

-Develop new products for new markets

i.e. Westfarmers (insurance, supermarket business)

 

 전혀 다른 제품과 마켓을 선점하는 전략. 많은 대기업들이 선택하고 있는 전략적 하나로 기업운영의 위기를줄일수 있다.

 

Westfarmers의 경우에는  농업으로 시작했으나 호주의 수퍼마켓 브랜드와 보험 등 다양한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있다.

 

 


제품 마케팅을 하기 전에 우리는 그 제품과 시장을 살펴서 가장 적합한 전략을 선택해야 한다는 건 당연한 이야기지만, 같은 제품이라도 어떤 나라에 제품을 내놓느냐에 따라, 어떤 문화적 배경을 가졌느냐에 따라 다르게 적용되는건 참 재미있는 사실이다. 이론을 모르면 실전에 적용할 수 없듯이 오늘도 이론을 열심히 공부하고 있답니다 ^^

 

호주 정부 웹사이트 중 호주에서 비즈니스를 하고자 하는 이들을 위한 사이트를 제공하고 있는데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참고하기에 좋을 것 같아요.

 

The Australian government's principal business resource

http://www.business.gov.au/

 

Marketing plan template

 

물론 우리나라 뿐 아니라 많은 나라들이 해외에서 비즈니스를 유치하기 위해 적극적이지만 호주는 인구비율이 그렇게 높지 않다보니 해외에서 비즈니스를 유치하는 일에 더욱 적극적인 만큼 이런 정보들도 정부차원에서 많이 제공하고 있는것 같아요.

 

2011.10.27 10:00

브리즈번이나 시드니에서 영어공부를 해보신 분이라면 PGIC 혹은 퍼시픽 게이트웨이(Percific Gateway)에 들어보신 분들이 많으시죠? PGIC는 영어 코스 뿐 아니라 테솔, 비즈니스 프로그램들이 다양하고 English Only Zone이 정해져 있어 모든 학생들이 영어를 무조건 쓰셔야 하고, 그렇지 않으실 경우는 노랑/빨강/검정 카드를 받으시게 된답니다.
If you studied English in Brisbane or Sydney before, you may hear about PGIC or Percific Gateway. PGIC is not only providing various English programs but also TESOL and other Business Programs. One of the best thing about PGIC is strict Engligh Only Policy that all the students should speak English in English Only Zone, otherwise they will get the warning cards like Yellow/Red/Black.


호주 PGIC가 앞으로 캐나다를 본사로 캐나다, 미국, 인도 등에 캠퍼스가 있는 ILSC(International Language School of Canada)의 한 가족이 되었답니다. ILSC는 1991년부터 영어 교육 뿐아니라 디플로마 과정들을 진행해온 교육 전문 기업이기 때문에 학생들에게는 좀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겠지요?^^
PGIC Australia is now a part of ILSC(International Language School of Canada) which is one of the biggest education group in Canada and has campuses in Canada, US and India. I believe that the students will get more benefits from this big change because ILSC has been offering English and many different diploma programs as well since 1991. 

 

 

▶ ILSC 홈페이지(Homepage) : www.ilsc.com.au

▶ 브리즈번 캠퍼스(Brisbane Campus) : Level 1, 232 Adelaide St, Brisbane, Queensland 4000
                                                     (Tel +61.7.3220.0144)
▶ 시드니 캠퍼스(Sydney Campus) : Level 7, 190 George St, sydney, NSW 2000
                                                (Tel +61.2..9247.1744)
▶ email : info@ilsc.com.au

영어 프로그램(English Programs)
- English Communication Promgram / Power Speaking / Business English + 다양한 오후 선택 수업
- IELTS preparation
- Cambridge preparation

Certificate IV & Diploma
- Certificate IV in TESOL (8weeks / 10weeks)
- Certificate IV in International Trade + Trade Project(20weeks)
- Diploma of International Business + Internship (20weeks)
- Diploma of Marketing + Internship (20weeks)


제가 2011년 9월부터 한국인 마케팅 카운셀러로 근무하고 있는 곳이랍니다^^
I've been working at ILSC as a Korean Marketing Counsellor since Septmber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