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1.18 17:25

Original Article : http://www.psfk.com/2010/10/8095-report-for-millennials-information-is-a-key-to-influence.html (※ 이 글은 Edelman 8095의 글을 번역한 내용입니다.)


October 18, 2010


This post is written by Amanda Mooney, Account Supervisor, Strategy, for Edelman Digital in Chicago, Millennial and co-lead for Edelman 8095.

According to a recent Kaiser Foundation study, teens today grow up spending 7.5 hours per day creating and consuming media and, according to Mintel, that average jumps to more than 13 hours per day for 25-30 year olds. The average person in my generation now spends more time creating and consuming media than most of our parents spend in their fulltime jobs. Consider the adage that it takes 10,000 hours to master a craft and we can “master” media and communications in a matter of a few years. We reach for our laptops in the middle of the night, for our mobile first thing when we wake up in the morning and we’re constantly seeking out second, third, fourth, fifth opinions on everything from life decisions to the most basic, everyday purchase decisions. In fact, 75% of global Millennials in our study said that they are never disconnected for more than an hour a day and one in seven Indian Millennials said that at no point are they disconnected during the course of their day. To assume that one ad, on one broadcast medium is enough to influence us, is ludicrous these days. We are subjected to such a massive flow of information and each piece of information, from every source, has the power to shape or entirely shift our perception of a brand or product.

최근
Kaiser Foundation study 에 따르면, 십대들은 하루 중 7.5시간을 미디어를 소비하고 생산하는데 소비하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Mintel에 따르면, 이 평균은 25-30대에 비해 13시간이나 많은 수치이다. 지금 우리는 미디어를 생산하고 소비하는데 우리의 부모들이 그들의 전업시간보다도 많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는 것이다.  옛 속담에 1만시간을 한 가지 일에 소비하면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된다고 하는데 이 통계에 따르면 우리는 몇 년안에 미디어와 커뮤니케이션의 전문가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우리는 한밤중에도 컴퓨터를 접할 수 있고, 아침에 처음 눈을 뜰 때부터 모바일을 접한다. 또한 우리는 일상 제품의 구매 등 가장 기본적인 것들의 결정까지도 인터넷에서 답을 찾으려고 한다. 사실, 우리 연구의 75% 전세계 밀레니얼즈들은 하루에 한시간 이상 오프라인이 되어 있지 않고 1/7 인디언 밀레니얼즈들은 수업시간동안 그들이 인터넷에 접속되어 있지 않는 것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한가지 방송매체는 우리에게 영향을 미치기에 충분하다는 광고를 보면 참 어이가 없다. 우리는 거대한 정보의 물결과 각 뉴스원들로부터 나오는 정보들의 영향력에에 따라 브랜드나 제품에 대한 견해를 완전히 바뀔 수 있다.

In our study of Millennials around the world, 15-30 year-olds told us:

  • They look for information about brands on average about 7.4 times per month. Millennial moms lead the way, actively seeking brand information 9.2 times per month. And whether we’re seeking it or not, it’s hitting us from every angle, from every stream. Consider it a kind of “ambient awareness” about the popular sentiment or issues surrounding certain products or brands that we’re considering.
  • They use four or more sources of information to make their final purchase decision on everything from clothes, to electronics, to grooming products.
  • While we’re considered one of the most independent generations, 36% of us admit that we will not make a purchase that our friends don’t approve of. We are always in the process of picking up on friends cues about whether a purchase could be seen as uncool or stupid by our buddies. Millennials in Germany are most likely to say this, as half of them (51%) fully admit that they aren’t likely to make a purchase their friends disapprove of.
  • Finally, when they have a customer service issue, they’re increasingly turning to friends, family and our social networks for support. One third of Millennials we surveyed said they turn to their friends for support as their first course of action if they have an issue. More than one in five (22%) turn to their family for support and one in five turn to their social networks. Less than one percent will take the traditional route of calling a customer service line as their first recourse.


아래의 내용은 전세계의 15-30살의 밀레니얼즈들에게 들은 내용이다 :

  • 그들은 매달 평균 7.4번 브랜드에 대한 정보를 찾는다. 특히 엄마가 된 밀레니얼들은 9.2번 브랜드 정보를 찾는다. 그리고 우리가 정보를 찾든지 안 찾든지, 정보들은 우리를 다양한 각도와 내용들로 열광하게 한다. 제품을 둘러싼 이슈나 흥미로운 것들이 “주변적인 인식(ambient awareness)” 으로 작용하여 우리에게 관심을 갖도록 만든다. 
  • 그들은 옷이나, 전자제품, 악세사리 제품들까지 모든 아이템을 최종 구매하기까지 4가지 혹은 그 이상의 정보를 사용한다
  • 그들이 가장 독립적인 세대라고 알려져 있지만 36%의 그들은 친구들의 리뷰가 없는 제품은 구입하지 않는다. 그들은 항상 친구들이 구입했거나 잘 알려져 있는 제품을 구입하다. 그것이 설령 어리석다 할지다로 말이다. 독일의 밀레니얼즈의 51%가 친구들이 입증하지 않는 제품들은 구입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 그들이 고객서비스에 대한 이슈가 생길경우, 이 소식은 친구들, 가족 그리고 소셜 네트워크에 전해진다. 우리가 조사한 1/3의 밀레니얼즈들은 이러한 이슈가 생길경우 친구들의 도움을 구한다. 22%의 그들이 가족들의 도움을 구하고, 1/5이 소셜네트워크를 통한다. 결국엔 1%도 안되는 밀레니얼즈들이 전통적인 루트를 통하거나 고객서비스 센터에 전화를 한다.


To assume, however, that our generation is “dumber” as a result of being constantly bombarded by information or that we are an increasingly frantic, ADD generation unable or unwilling to sort out what’s truly important, is to profoundly miss the point. As Clay Shirky has said, “It is to assume that… this generation of young people will fail to invent cultural norms that do for the internet’s abundance what the intellectuals of the 17th century did for print culture.” He goes on to say, in Digital Life, “It’s not information overload, it’s filter failure.” I think what we’ll see, what I’m seeing in myself as a Millennial and in friends my own age, is that we’ll avoid this filter failure by circumventing a system of purely technical filters. Our friends are our filters, our trusted editors.
Yes, our attention is potentially fractured if we focus on every bit and byte of information that’s directed at us during the course of a day, but a few trusted friends can focus our attention on what’s truly important- for everything from purchase decisions to staying on top of key world events and issues.
However, when our friends are our filters, when we even rely on them to help when we have customer service issues, how can your brand ensure that the information they’re filtering and feeding to us reflects back positively on your brand?

어찌됐든 우리의 세대는 결과적으로 정보에 의존하거나 미친듯이 신봉하는 "바보(
dumber)"에 같다. 거기에 더하여 정말 중요한 문제 대해서는 정리할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해서 초점을 놓치기 쉬운 세대이다. Clay Shirky의 말을 빌리자면 "밀레니얼즈들의 어린 세대들은 인터넷의 풍요속에서 17세기 인쇄 문화를 창조한것 같은 문화적 표준을 만드는데 실패할 것이다." 우리가 보는 것들, 밀레니얼즈로서 나와 내 또래의 친구들 스스로가 보는 것들은 우리는 계속 이러한 정보를 인터넷에서 걸러냄으로 인해 스스로의 정보 여과과정의 실패을 피하려고 할 것이다. 우리의 친구들과 우리의 신뢰를 받는 에디터들이 우리의 여과장치인 것이다.
그렇다. 우리의 관심는 하루종일 모든 비트와 바이트의 정보에 의해 움직인다면 잠재적으로 부러져 있는 것과 마찬가지다. 그러나 몇몇 신뢰를 받는 친구들은 중요한 몇가지 부분, 세계 이벤트와 이슈들보다 더 중요한 모든 제품 구매 결정에서 우리의 관심을 끈다. 
우리의 친구들이 우리의 여과장치가 될때, 우리가 고객서비스 관련하여 문제가 생길경우 조차 그 친구들을 의지할 때, 당신의 브랜드를 그들이 어떻게 긍적적으로 여과하고 반응할 수 있게 할 수 있을 것인가?


Edelman 8095 is the global Millennial consultancy at Edelman, the world’s largest independent public relations firm.
에델만 8095는 전세계 가장 큰 독립 PR 대행사인 에델만의 글로벌 밀레니얼 컨설팅회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