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22 16:21

얼마전 한국에 갔다오면서 느꼈던 것 중에 하나.
그냥 서있으면 사람들이 와서 나를 치고 가는 듯한 느낌. 서있다가 이상해서 뒤를 돌아보면 뒷사람이 내 바로 눈앞에 있어 당황하기도 하는...
One thing I realised from the trip to Korea a couple of weeks ago.
I felt that people came and bumped me. People stood just right behind me. I could even feel their breath.


사적인 공간 (Personal Space)

사적인 공간은 심리학적으로 자신의 것이라고 여기는 주위공간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사적인 공간을 중요하게 여기며 그것이 침해당했을 경우 걱정,분노,불편을 느끼게 된다. 다른사람의 사적인 공간에 들어가거나 들어갈수 있는 자격을 얻는 것은 관계의 친밀감을 나타내는 척도이기도 하다. "친밀한 공간(intimate zone)"은 커플, 아이들, 그리고 친한 가족들이 접근할 수 있는 공간이다.
Personal space is the region surrounding a person which they regard as psychologically theirs. Most people value their personal space and feel discomfort, anger, or anxiety when their personal space is encroached.Permitting a person to enter personal space and entering somebody else's personal space are indicators of perception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eople. There is an intimate zone reserved for lovers, children and close family members.

현대 사회에서는, 특히 복잡한 도시 집단에서는 이러한 사적인 공간을 유지하기가 어렵다. 예를 들어, 복잡한 기차, 엘리베이터, 길거리 등. 많은 사람들이 복잡한 도시생활에서 신체적 근접성을 통해 심리학적으로 불안함, 불편함을 경험한다.
However, in modern society, especially in crowded urban communities, it is at times difficult to maintain personal space, for example, in a crowded train, elevator or street. Many people find such physical proximity to be psychologically disturbing and uncomfortable, though it is accepted as a fact of modern life. In an impersonal crowded situation, eye contact tends to be avoided.

위키피디아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어떤 문화에서는 개개인의 사적인 공간이 있기 마련이다. 보통의 사람들이 내 주위의 1.2미터를 사적인 공간으로 여긴다고 한다. 물론 호주에서도 도시에 산다면 이런 사적인 공간을 지켜주기가 쉽지는 않다. 하지만 살짝 스치기만해도 "Excuse me"가 자연스럽게 나오는 문화라고 해야할까?
There is personal space in every culture. Most people think 1.2m surrounding themselves. We all know it's not easy to have personal space in urban community even in Australia. But here in Australia, most of people say "Excuse me" when they even grazed someone in the street.

그런데 한국은 워낙 좁은 곳에서 많은 사람들이 부닥거리며 살아서 그런지 어깨를 콱 부딪치고도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휙 가버리기가 일쑤다. 하도 많이 부딪치다 보니 이제 당연한 일상이 되어버린 것이다.
In Korea, a lot of people bumped each other without saying "sorry" because we live in small land with many people in busy life. So it becomes normal for everyone.

물론 나는 그게 나쁘다고 말하고 싶지 않다. 단지 예전에는 미처 생각지도 못했던 우리의 모습이라고 해야할까?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있다면 꼭 얘기해주고 싶다. 그건 한국인들이 불친절한게 아니라... 워낙 좁은 나라에 살다보니 생긴 조금은 미안한 습관이라고 말이다.
I'm not saying it's bad. Just, I found out something I didn't even think before. I would like to say someone who wants to visit Korea that it's not something we intend to do it. It just a embarrassing habit living in small land. Hope they understand that.

2009.07.29 01:24

Business Week(MAY 31, 2004)

----------------------------------------------------------------------------
워킹푸어(Working Poor· 근로빈곤층)
일을 해도 가난한 사람들이란 뜻이다. 미국에서 1990년대 중반 등장한 용어로, 2000년대 중반 이후 세계적으로 널리 쓰이고 있다. 일반적인 정의는 취업을 해서 일을 하고 있는데도 저축할 여력이 없어, 일시적 질병이나 실직이 곧바로 절대빈곤으로 이어질 수 있는 계층을 일컫는다. 국내 워킹푸어는 300만명 안팎으로 추산된다.
Working poor is a term used to describe individuals and families who maintain regular employment but remain in relative poverty due to low levels of pay and dependent expenses. The working poor are often distinguished from paupers, poor who are supported by government aid or charity.[Wikipedia]
----------------------------------------------------------------------------
2004년 5월 커버스토리를 장식했던 워킹푸어족에 대한 기사가 소개된 적이 있었는데, 이 슬픈 뉴스를 최근 한 신문에서 다시 읽게 되었다.
I found an similar article about 'working-poor' which is from Business Week in May, 2004. It's sort of sad news.

일... 그리고 가난
오늘날 치열한 구직 시장에서 대다수 근로자들의 숫자만큼 최하층 인구수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정치적인 의지는 이러한 문제를 돕기 위해서 오랜 시간이 걸릴것 같아 보인다.
Working...And Poor
In today's cutthroat job market, the bottom rung is as high as most workers will ever get. But the political will to help them seems a long way off


미국 내 21개 시민단체가 연합해서 만든 '워킹푸어 패밀리 프로젝트'가 2002~2006년 미국 인구조사국 자료를 분석한 보고서에 따르면, 2006년 미국의 저소득 근로자 가구는 957만 가구로, 2002년보다 37만 가구 늘어났다. 이 기준으로 볼 때 미시시피주, 뉴멕시코주는 전체 근로자 가구의 40%가 워킹푸어였다.
'Working-poor Family Project' that 21 civic groups in U.S were united researched that low-income bracket families are 9,570 thousand in 2006 more than 370 thousand from 2002 according to 200~2006 the U.S. Census Bureau report. From this results 40% of the whole employee families in Mississippi and New Mexico are working-poor.

일본도 예외는 아니다. 일본에서는 한 해 소득이 200만엔(2700만원)에 못 미치는 근로자를 워킹푸어로 규정한다. 전문가들은 일본의 워킹푸어 인구가 지난 2006년에 이미 100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극빈층으로 전락하는 이들도 계속 늘어나, 2009년 3월 현재 일본의 생활보호대상자 수는 165만4600여명에 도달했다. 1992년 88만 명에서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It's same in Japan. They said that the employees who earn less than 200 thousand yen in a year are working poor. The professionals researched that working-poor populations in Japan is already more than 10 million people in 2006. Moreover, the bottom rung is getting higher now, its almost 1,654thousand people who are needed from government in 2009. March. It's twice more than 880thousand people in 1992.

워킹푸어를 가리키는 각국의 다양한 신조어를 보면, 이 현상이 얼마나 보편적이고 심각한지 분명해진다. 2006년 유럽에서는 '1000유로 세대'라는 말이 대유행했다. 월 1000유로, 우리 돈으로 178만원을 받는 비정규·임시직 청년들을 뜻하는 말이다. 그로부터 불과 3년이 안 된 지난해 말, 유럽에는 '700유로 세대'라는 신조어가 등장했다. 1000유로는커녕 700유로(124만원)를 벌기도 벅차다는 자조(自嘲)다. 일본에서는 월세를 감당하지 못해 이른바 네트카페(PC방)에서 숙식을 해결하는 일용직 근로자와 저소득층 실업자를 '네트난민(難民)'이라고 부른다. 중국에서는 경제발전 과정에서 양산된 저소득 노동자를 '충망쭈(窮忙族·바쁘게 일하는데도 가난한 사람들)'라고 부른다.
There are various coined words indicate working-poor. it showed how serious this situation. In 2006, the coined word '1000 Euro generation' which indicates non-regular or temporary workers who only earn 1000 Euro for a month went in fads in Europe. But 3 years after, a newly coined word '700 Euro generation' appeared that they earn only 700 Euro not even 1000 Euro. 
In Japan, there is called  'Net-people' who can afford to pay for rent so they live in Netcafe. Also China has same problem that low-income bracket people work but still poor.


요즘 우리나라도 이러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당장 일자리를 잃는다면 극빈층이 되기 쉬운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가? 대한민국 비정규직 인구는 5.4백만명(2008. 8. 기준)이 넘고, 청년 구직자들은 88만원세대라는 이름으로 내몰리고 있다. 얼마전 다큐멘터리에서는 고시원에서 생활하는 부녀를 보면서 한숨이 절로 나오고... 그럼에도 정부의 뒷받침은 커녕 점점 어려워지는 것이 현실이다. 각박한 현실속에서 희망을 잃지 말아야 한다지만 이런 소식은 바쁜 하루를 더 어렵게 만드는 것 같다.
It happens same in Korea. How many people we have that is easy to be the bottom rung if they lost their job suddenly? Korean non-regular workers are 5.4million people(Aug, 2008) and young job seekers are called '880,000 generation" which means only earning \880,000 a month. I saw the news about the family who lives in Gosiwon which is small one-room for temporary study. But the government support is getting difficult. I know we should not loose the hope in this crual situation but those sad news make me feel hard in busy days.

<자료 출처>
Business Week(May 31, 2004)
Working...And Poor
조선일보( 7. 20. 2009) [워킹푸어 300만명 시대] [1] 일(日)-네트난민, 중(中)-충망쭈, 유럽-700유로 세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