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11 12:39

요즘 저녁마다 우리를 TV로 이끄는 프로그램이 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저녁 채널텐(channel Ten)에서 상영 중인 "마스터쉐프 시즌2"다.

리얼리티 + 서바이벌 + 요리
아마추어 요리사들이 요리 경연을 통해 마스터 쉐프가 될때까지 과정을 요리 경연 뿐 아니라 호주내에 유명 쉐프들을 초빙해서 배우고, 요리 방법들까지 알려주는 정보 프로그램이다. 그냥 요리 프로그램이라면 좀 지루할 수도 있는데 "마스터쉐프"는 정말 재미있다. 팀으로 나누어서 대결을 하기도 하고, 개인 경연까지 다양하게 보여준다.

Reality + Survival + Cooking
There is a TV show which is leading us to TV Monday to Friday every night. "Master Chef season 2" on channel Ten.
This show is about the process that amature chefs become master chef through competitions and learning from other famous chefs. Also it shows the cooking recipes too.
It could be lil boring if they just show you cooking recipes but it's very interesting because there are team or indivisual competition and so on.

 
매일 저녁 평균 2백만명의 시청자를 보유하고 있는 이 프로그램의 마케팅 및 광고의 가치는 어마어마하다.
This TV show which is nudging almost two million viewers per night is huge marketing and advertising channel.

프로그램 중 보여주는 22개의 30초 스팟광고는 거의 7만 달러(한화 약 7천만원)의 값어치이다. 참고로 가장 비싼 저녁 프로그램 광고는 3만 달러정도라고 한다.
A 30-second ad spot, of which there are 22 per night, costs $70,000 - the most expensive for a nightly program by around $30,000.

그리고 파스타 제품부터 냉장고까지 9개의 메이저 스폰서와 91개의 파트너들은 이 프로그램의 한 시즌(1년)동안 프로그램 내에서 광고를 위해 4천만달러(한화 약 40억원)를 지불한다. 
There are 100 brands affiliated with the program, including nine major sponsors and 91 partners, who pay an estimated $40 million per season to have their products, everything from pasta shells to refrigerators, seen on the show.

5월부터 발행되는 "마스터쉐프" 요리잡지는 벌써부터 베스트셀러이다. 8만 6천부 정도를 예상했던 잡지는 첫달에 이미 180만부가 팔려나갔고 1백만달러(한화 1억원)를 벌었다. 우리 신랑도 이번 잡지에 나오는 케잌이 너무 맛있어보인다고 이번주말에 사러갈 생각이다.
Then there is the top-selling monthly MasterChef magazine, which was sent into a reprint following its May launch. Dwarfing the pre-release estimated circulation figure of 86,000, the magazine (published by News Magazines under the FremantleMedia banner) sold 180,000 copies in its first month and pulled in just under $1 million in cover price alone. Actually, my husband also would love to buy this weekend because of one of the cake recipe from this magazine.


재미 + 감동 + 시각적인 맛
이 쇼의 매력중의 하나는 3명의 심사위원들이다. '브리튼즈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s)'에서 볼수 있는 고약한 심사평은 들을 수 없지만 그들은 정말 전문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해서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
그리고 참가자들 한 사람 한 사람의 인터뷰나 스토리를 통해 개인적인 매력을 보여주어 한 사람 한 사람 탈락하면서 끝으로 다다를수록 더 긴장감을 준다는 것이다. 그리고 정말 맛있는 재료들로 만들어지는 음식들은 보기만해도 군침이 돈다는~
Fun + Touching + Beautiful dishes
One of good thing of this show is 3 judges who are very fair and professional even though there is no mean judge like 'Britain's got talents'. Also all the applicants have personal interview and stories not a just bunch of people so its more thrilled when its going to the end. And beautiful dishes makes my mouth watering.


누가 과연 마스터쉐프가 될것인지 정말 궁금해진다. 시즌1의 마스터쉐프는 요리책 발간과 다양한 활동들을 하고 있다고 한다. 우리 옆집에 살지도 모르는 평범한 누군가가 이런 기회를 통해 제 2의 인생을 산다는 건 보기만해도 즐거운 일이다.
I can't wait to see who's gonna be the Master chef. The master chef from season 1 is already famous through her cooking book and other activities. It's good to see someone who might live my next door have the second chance through these program.

홈페이지에서는 프로그램도 볼수 있고, 다양한 요리법도 볼 수 있답니다^^
You may watch Master Chef episodes and also various recipes. 

▶ 공식 홈페이지(Official website)  : http://www.masterchef.com.au/

▶ MasterChef Australia 2010 Opening Title : https://www.youtube.com/watch?v=KtfYDwWQWCk

▶ 관련 기사 : How MasterChef became a $100 million industry for Network Ten
                    (The Daily Telegraph, June 08,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