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4. 22. 20:33


일만 하던 중년의 남자. 갑자기 닥친 아내의 사고 그리고 발견한 아내의 불륜, 행복하다고 아니, 평범하다고 생각했던 삶이 일순간에 바뀌는 상황에 사람들은 과연 어떻게 대처할까?
There is a middle aged man who always works hard. Everything was suddenly happened. His wife’s accident and her affair… he thought he was happy and ordinary but it turns exact opposite situation. What would you do if you are in that situation?

Director: Alexander Payne
Stars: George Clooney, Shailene Woodley and Amara Miller

이 세상의 많은 장소 중 왜 하와이일까?
Why was it happened in Hawaii among many other places?

사람들이 늘 여행으로만 가는 그곳.
낭만과 여유가 늘 있을거라 생각하는 그곳.
너무나 아름다운 도시 하와이. 
그러나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삶은 다른 어느 세상의 구석에 사는 사람들의 삶과 그렇게 다르지 않다.
The place that many people go for travel.
The place that everyone imagines relaxing and romance.
The place that is so beautiful.
But… people who live in this place is not different from other people who lives

삶은 하와이처럼 아름답지만은 않다.
그러나 삶은 여전히 살아야 할 가치가 있는 것이다.
Life is not so beautiful like Hawaii.
Still.... life is worth to live.

이 가족은 이상하다. 아빠는 일만 하고 엄마는 혼자서 수상스키를 타다가 사고로 식물인간이 된다. 9살 딸은 그런 엄마의 사진을 친구들에게 자랑스레 보여주고, 십대의 딸은 술에 잔뜩 취해 있다.
There is a very interesting family that father always works, mother went water-skiing and became in coma after accident, 9-year old daughter showed mother's sick photos to her friends without sympathy and teenager daughter is always drunk.

언뜻 보면 아메리카뷰티(American Beauty - 1999)가 생각날 정도로 엉망이다. 그러나 영화는 좀더 긍정적이고, 가끔은 재미있고, 오히려 버디무비 스타일에 더 가깝다고 해야 할 것 같다.
You may imagine the movie "American Beauty(1999)" from the story but this movie goes more positive way and sometime it's funny. It's more like buddy movie style.

조지 클루니 - 늘 멋진 역할만 보여왔던 그가 그 무게를 벗고 정말 가정의 위험을 극복하는 아버지가 되었다. 아내를 불륜을 알고 반바지에 슬리퍼 차림으로 길거리를 뛰는 그의 모습은... 누구라도 그 상황이라면 그와 같았을 것이다.
대답도 못하는 아내에게 욕을 해대고, 아내가 바람 피웠던 남자를 뒤좇는, 약간은 소심하고, 아이들과 소통하지 못하는 우리 40대, 50대 아버지들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
George Clooney - He's been always a nice & attractive guy in the movies but now he is a desperate middle-aged father & husband. Running the street with slippers & shorts after found out his wife's affair.... anyone would act same in that situation. He sworn his wife and followed wife's lover. He is timid and couldn't communicate with his kids, same as ordinary fathers.


왜 제목이 디센던트일까?
Why is the title "descendants?


자손 - 영화에서 자주 보여지는 모습 중 하나는 하와이에 와서 정착한 그들의 할아버지, 할머니 그리고 그들이 공유했던 땅을 파느냐 안 파느냐에 대한 이야기들이다. 어른들이 일구었던 것들을 그들의 자손들은 돈으로 바꾸려고 한다. 추억도 함께 말이다.

Descendants - His ancestors settled in Hawaii and left the land for their children but now, they are going the sell it with their memories as well.

그래도 삶은 계속된다.
그렇게 싸우고, 미워하고, 슬퍼하지만 그 중간엔 웃음이 있고, 사랑이 있고, 가족이 있다.
However, life continues....
Even though they fight, hate and are sad but still there are laugh, love and family.

마치 자연의 일부처럼....
Like we are part of nature in this world...

어딜 가도 들리는 하와이 노래들과 아름다운 전경들.
개인적으로 내가 제일 좋아하는 장면은 마지막 장면. 딸이 계란을 안 먹는것조차 모르던 아버지가 딸이 좋아하는 아이스크림을 가지고 와서 같이 앉아 TV를 보는 모습. 큰 딸이 너무나 자연스럽게 아버지 옆에 앉자 너무나 자연스레 아이스크림을 나눠 먹는 장면.
삶은 그런 것이다. 인생은 혼자 가는 것이 아니라 같이 가는 것이고, 노력하면 상대방이 보인다는 것.
Hawaiian songs and beautiful views whenever you go.
Personally, I like the last scene that the father who didn't even know his daughter doesn't eat egg brought the ice-cream which is daughter's favorite to the couch and watch TV together. Another daugher sat in the couch and share the ice-cream. What a comfortable atmosphere!
Life is like that. We are not going ourselves but going together. You can see more when you try.

  • 신난제이유 2012.04.28 12:08 신고

    이 영화 보고 오고 싶었는데 못 봤어요. 아쉬워라.
    다음주 정도에는 영화보러 가 볼려구여. 히힛. 대사 못 들어서 상관없을 액션영화를;;

2009. 3. 13. 00:51

제이슨 소울님의 벨소리 전송해주는 이벤트에 당첨되었습니다^^ 호호호~~
골라주신 곡 완전 좋아요^^ 갑작스러운 음악 선물에 보답하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Once' 2007년 아일랜드 베이시스트 출신의 존 카니 감독과 영국의 실력파 인디밴드 더 프레임즈의 리드 보컬인 글렌 한사드, 그리고 더 프레임즈의 게스트로 앨범작업을 함께 한 체코 출신의 어린 소녀 마르게타 이글로바가 주인공으로 참여해서 만든 저예산 음악 영화이다.
"Once" which is a low-bodget musical movie is direct by John Carney who is a bass musican in Irland and performed by Glen Hansard who is a lead vocal of "the frames" and Marketa Irglova who was a guest singer of the band from Czech.

주목받지 않은 작은 동네 아일랜드,더블린에서 만든 거칠지만 아름다운 이야기. 세상에 많은 사람들이 아직도 꿈을 꾸고 있으며, 그들의 꿈을 위해, 그리고 사랑을 위해 노력하며 살아간다는 것을 알게 해준 영화랄까?
잔잔한 음악들이 귓가를 맴돌고, 두 남녀의 사랑같은 우정같은 인생이야기까지....
It is a beautiful story and is a lilttle bit tough though  in Dublin, Irland which is a small and insignificant place. It reminds me that there are many people still have their dreams and love and try to make it come true.
I can still hear the the songs and the couple's story like love or friendship.

이 포스팅의 진짜 목적은 영화에 대한 이야기보다는....
그냥 제 주위의 소중한 사람들과 그들의 노래를 함께 듣고 싶어서요.....^^
The real reason I do write down about this movie is....
Just want to listen the good songs with the people I love around me....^^


"If you want me"

* 이건 보너스로!!
< Glen Hansard and Marketa Irglova Live at Sundance!>



  • 제이슨소울 2009.03.13 02:30 신고

    아하핫 포스팅까지 해주시다니 감사합니다.
    원스의 노래들은 정말 주옥같아요.

    오늘 mp3 에 오랜만에 원스 앨범 넣어다녔는데..하핫.

    저도 그 벨소리 받을까 말까...고민 중 입니다 ㅋㅋ

    -저는 사실 폰 기본 벨소리거든요-

    • bong^^ 2009.03.13 09:32 신고

      저도 영화보고 ost를 사러 달려갔더랬어요ㅋㅋㅋ
      아직 기본벨소리라니....제가 보내드려야겠는걸요^^
      제이슨소울님의 깜짝이벤트에 즐거운 한주였네용~ 주말 잘보내세용!

  • mark heywood 2009.03.13 17:04

    Hi darl,
    Sorry i haven't been here in a while, i missed reading ur blog, you enlighten my moods, i love hearing what u think about.
    I like those songs too, would love to listen to them with u, sorry again.
    I will make much more effort to read things u are thinking about, they're always interesting and wonderful, you're a good writer.
    I miss u like crazy and cant wait see you and hold u again in my arms, kiss ur lips as we feel a soft calming breeze against our skin, as God wispers into our ears, i am proud of u two.
    Love u Bong-Sun, with all my heart, talk tonight

    • bong^^ 2009.03.13 23:53 신고

      Hi darling, thanks for ur visiting today. I always want to talk to you what i think. Glad that u likt that too.
      I'm not sure you like that movie because it's not your kind of movie but I love to listen those music with you.
      I miss you too^^ you know, I always think of you. you make me smile and I'm so happy to have you. Love u M.H. bye*^^*

  • 해피아름드리 2009.03.13 17:48 신고

    오호호~~추카드려요^^
    난 이벤트 언제 당첨될꼬??
    주말 잘 보내세요~~꼭이요~~

    • bong^^ 2009.03.14 00:00 신고

      호호호~~
      앞으로 기회가 생기면 꼬옥 알려드릴께용^^
      즐거운 주말되시어용ㅋㅋㅋㅋ

  • 미돌 2009.03.14 07:26 신고

    당첨 추카드려요~ 우리가 오픈에 정신팔린사이에 이런 포스팅을 준비하셨군요 ㅎㅎ
    원스가 음악에 대한 영화인줄 알았는데 꿈에 대한 영화였군요...
    저도 꼭 볼려고 찜해놓은건데 도통 시간이 없군요..그대로 꼭! 하나TV로 봐야지~
    그나저나 블로그에서 애정고백이 19금 수준인걸요 ㅠㅠ 완전 부럽 !

    • bong^^ 2009.03.15 19:03 신고

      ㅋㅋㅋ~원스는 꿈에 대한, 그리고 음악에 대한 영화이기도 하지요^^ 미돌님이 완전 사랑하실 영화예요~~
      다음에 저도 이런 이벤트 한번 해야겠는걸요, 그때 꼭 도전해보세용~히히히~~~^^

  • mark heywood 2009.03.14 22:19

    Hey Mabs,
    I read through all the other pages of your blog, about movies and so on.
    You make things sound more interesting and your explainations are becoming for fluent.
    I'm really proud of you, your achievements in blogging and english are really noticable.
    Well Swiller, i'll be seeing you very soon, love and miss you.
    Always Mabs.

    • bong^^ 2009.03.15 19:06 신고

      Hi M.H, I'm glad that you also enjoy reading mine. I really think it's a kind of good way to communicate each other.
      I love you and miss you, swiller.
      Bye^^

  • 바다안 2009.03.16 16:19 신고

    이 영화도 너무 보고 싶네요!
    앞으로 봉님 영화소개 유심히 봐야겠습니다~^^
    일년에 한두번쯤 옛 추억에 헤롱거릴때가 있는데...
    이 음악을 들으니 그때가 다가오려해요.ㅎㅎㅎㅎ

    • bong^^ 2009.03.17 09:43 신고

      ㅎㅎ영광입니당~~ ^^
      바다안님의 추억은 어떤 것인지 갑자기 궁금해지는걸요. 혹시 첫사랑(?)ㅎㅎㅎㅎ
      요즘은 무슨 책을 읽으시는지....구경가야겠네용~ 휘리릭~~~

  • 그린 데이 2009.03.16 17:16 신고

    아. 너무 부럽. 댓글~!
    스티뷰가 좀 와서 봐야 하는데 말이죠.. ㅋㅋ
    그나저나 스티뷰와 함께 홍대나 신림 나들이를 추진해 봐야겠군요.^^

    • bong^^ 2009.03.17 09:46 신고

      ㅋㅋㅋ부끄러워용^^;;
      스티뷰님의 애정표현도 만만치 않으신걸요~~~ 한사람을 위한 블로그라ㅎㅎㅎㅎ
      저는 수욜빼고 언제든 OK!!!! 대기하지요^^

  • 에코♡ 2009.03.17 13:58 신고

    제이슨 소울이 나도 모르게 이벤트를 펼쳤군 !

    • bong^^ 2009.03.18 09:29 신고

      호호~~에코님도 모르게 완전 급이벤트였네요.....
      저도 정말 어떨결에 들어갔는뎅 타이밍이 잘 맞았어요^^
      ㅋㅋㅋ저도 한번 시도해봐야겠어여~~~~

  • 미아 2009.03.17 14:26

    블로그의 주제와 마크의 애정들이 하나가되서 같아보이는건 왜일까?
    사랑하는 봉~ Sun~!!!

    • bong^^ 2009.03.18 09:33 신고

      ㅋㅋㅋ~미아님도 이제 jack님이랑 팀블로그 도전해보심이?
      ㅋㅋㅋ나도 완전 사랑한다오 칭구^^*

  • 필^^ 2009.03.17 18:40

    나도 이거 보고팠는데.. 인제 어케보나? ㅋㅋ

    • bong^^ 2009.03.18 09:54 신고

      필님을 위해 제가 특별히 준비해드리지요~~
      ㅋㅋㅋ 집에 있거덩요~~^^

2009. 2. 24. 20:29

2009년 2월 23일(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코닥극장에서 열린 81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슬럼독 밀리언에어"는 작품상을 비롯한 감독상, 각색상, 촬영상, 편집상, 음향효과상, 작곡상, 주제가상 등 8관왕의 영예를 차지했다.
23th Febrary, 2009 the Academy Awards was held in Kodak theater in Los Angeles. The movie "Slumdog Millionaire" was honored eight awards, including best film and best director.

이 영화는 인도의 빈민가에서 어렵게 자란 청년이 상금 6억원(2천만루피)이 걸려 있는 퀴즈쇼에 출연해 승승장구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사실 영화를 보지는 못했지만, 얼마전 씨네21에 실린 감독 인터뷰를 보면서 정말 보고 싶었던 영화이기도 하다.
The story of this moive that the boy were grown up in a slum area in India won 600million won as a prize from the quiz show. Actually, I haven't seen this movie yet but I became very passionate about this movie since I've seen the interview of director a few days ago.

멋진 뜁박질을 보고 싶다면...
이 영화의 감독인 대니 보일(Daniel Boyle)은  '트레인스포팅'이라는 영화로 이완 맥그리거와 함께 이름을 알렸고, 스타일리쉬한 영상(이완 맥그리거의 뜀박질...지금 봐도 멋지다ㅋㅋ)로 유명하다.

대니 보일 감독은 이 영화를 찍기 위해 1년넘게 인도에서 거주하며, 뭄바이의 빈민가에서 촬영을 했다고 한다. 그리고 몇몇 리뷰를 읽어보니 역시나 이 영화에서도 멋진 뜀박질 장면을 볼 수 있다고 한다.
If you want to see stylish race...
The director, Danny Boyle became famous from the movie "Trainspotting(1996)" with Ewan McGregor. I love the scene of race in that movie.
Danny Boyle stayed in India over 1 year to take this movie. Also you could see some racing scenes in this movie.


인도 음악을 아시나요?
인도는 전세계에서 헐리우드 못지 않게 영화를 많이 많드는 나라 중의 하나이다.(그러나 전적으로 질보다 양으로 승부하고 있다ㅋㅋ)
늘 뮤지컬같이 노래와 춤과 화려하고 조금은 시끄러운(?) 영화들이 주류이다. 그들의 종교 때문에 영화밖에는 별 즐길것이 없는 인도 사람들에게 영화는 가장 큰 즐거움이다.
처음 인도 영화관에서 영화를 봤을때, 영화관에서 환호하며 소리지르고, 손전등 들고 자리 찾는 사람들때문에 정말 뜨악했다.
그러나 이 중독성 강한 인도 음악은 늘 그립고, 즐겁다. (이건 순전히 나의 취향이다.)
Have you heard of Indian music?
India makes movies as much as Hollywood but they are focused on quantity than quality though. They are very similar style of movies like musical with songs and dance. Actually they don't have many choice because of religion for fun in their free time.
I remember that people were cheering and laughing in the theater ans looking for thier seat with a flashlight when i went to cinema in India for the first time. But I love this addictive music which is enjoyable.

인도는 늘 눈부시게 치열하다.
여행자에게 인도는 늘 도전과 모험의 장소이다. 하지만 그 나라의 하층민으로써 그곳에 산다면 정말 그것은 사양하고 싶다. 무엇보다 가난과 정해진 계급으로 인한 미래에 대한 희망이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영화라는 도구는 인도를 어떻게 보여줄까? 너무나 가난하고 불쌍한 앵글을 만들수도 있고, 희망에 찬 꿈들을 보여줄수 있는 너무나 이중적인 도구인 영화. 아카데미는 그들의 희망에 박수쳐주고 있는 것은 아닐까?
India is the land of passion and intencse.
India is all about challenge and adventure for travellers not for living as the people of the lower class. The channel of movie can show the both side with poor and pitiful angle of camera or dream of future. I guess the Academy clapped with dream of them through this movie.


2월 24일 로이터에 보도된 아카데미 시상식 지켜보는 이스마일 군의 이웃들 제하의 기사와 사진을 보면서 느끼는 것은 그들에게 이 영화가 한 편의 이벤트와 같다는 생각이 든다. 여전히 그들의 고달픈 삶은 변하지 않으며, 그들의 지위도 변하지 않으니 말이다.
24th Febrary, 2009 the article from Reuters wrote about people wathcing the Academy Awards in the slum which was taken the movie. I felt that it just an event for them becuse that their life wouldn't change even their levels.

희망에 대한 외침
대니 보일 감독은 이후에도 인도에서 영화 촬영을 할 계획이라고 한다. 삶을 통째로 바꿀수는 없지만, 그것이 고작 이벤트에 불과할지도 모르지만 그들에게 작은 희망이라도 줄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의 가치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볼리우드에 인색한 아카데미가 이 영화에 열광한 이유도 동일하지 않을까?
개봉날을 손꼽아 기다리며......
Shout about dream
Danny Boyle said he wants to make more movies in India. Even though nobody can change their life and just happens as an envent, it is worth to give them small amount of hope. That's why the Academy which is  stingy to Bollywood honored this movie.


공식 홈페이지(Offical website) : http://www.foxsearchlight.com/slumdogmillionaire/

  • 그린 데이 2009.02.24 23:34 신고

    기대되는 작품인데요? 특히 인도, 네팔이나 동남아시아권 문화에 관심이 많아서 더욱~ ^^
    5년쯤 전에 인도에서 남편부서에 교육생으로 왔다는 남녀를 데리고 하루종일 구경도 시켜주고, 결혼에 대한 이런저런 얘기(당시 저와 그 인도 처자가 결혼날짜를 잡은 상황이었어요)도 했었는데, 아직도 계급에 따른 삶의 질 차이가 상당하다는 얘기를 듣고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이벤트 응모해서 받은 티켓으로 한번 봐야겠네요 ㅎㅎ

    • bong^^ 2009.02.25 09:46 신고

      ㅋㅋ그린데이님두 정말 좋아하실듯합니다. 아~~~~또 인도모습을 보니 가고시퍼라~~ㅋㅋㅋ 두 분 오붓한 시간되시어여^^

  • 미도리 2009.02.25 09:54

    요란한 인도 영화는 진짜 좀 적응이 안되던데..요건 좀 잔잔한가보군요.
    워낭소리랑 이거랑 뭘로 볼까 고민이네요.
    이벤트 당첨된 영화티겟으론 하나밖에 못보는데 ㅋㅋ

    • bong^^ 2009.02.25 20:10 신고

      잔잔한 영화는 아니지만, 열정적인 영화가 될것 같습니다~ㅋㅋ 그린데이님이랑 커플데이트 하셔도 되겠는걸요^^

  • supab 2009.02.25 10:11

    댓글 보고 방문했습니다-
    저도 여기저기서 꼭 보라고 이야기는 많이 들었는데 인도식 억양이 두려워서 미루고 미루다 지금까지 못 봤네요... 포스팅 잘 봤어요 자주 뵈요 ^^;

    • bong^^ 2009.02.25 20:12 신고

      감사합니다^^ 인도식 억양도 계속들으면 정겹답니다. 영어의 사투리 발음같은ㅋㅋ

  • TISTORY 2009.02.25 12:08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어느 때보다 화려했던 '아카데미 시상식'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bong^^ 2009.02.25 20:13 신고

      우와~ 이런 영광스러운ㅋㅋㅋ 감사합니다^^ 블로그 시작 3개월만에 이런 기분좋은일이~ 앞으로 종종 들러주세용^^

  • 짠이아빠 2009.02.25 21:46

    이 영화의 어두운 면 하나는.. 왜? 영국 감독이 인도를 배경으로 한 영화를 찍었을까... 이것 때문에 인도 내에서는 말이 많더군요.. ㅜ.ㅜ 축제 분위기에 물 뿌리고 갑니다.. ㅋㅋ

    • bong^^ 2009.02.26 09:33 신고

      아핫^^;; 그렇죠...인도에 대해 폄하하는 장면들때문이겠죠? 자국영화에서 보여지는 상류생활이 아닌 제 3자에 의한 하층민의 이야기를 다루니만큼 높으신 분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한게 아닐까요?

  • 그리워도 보고 싶어도 2009.02.27 05:36 신고

    안녕하세요?^^ 전 어제 이 영화를 캐나다에서 보았답니다.
    영화 재밌어요. 하지만 인도 빈민들의 생활과 아이들의 불우한 삶을 덮어버리는 해피엔딩에 조금은 씁쓸했답니다. 그래서 그런지 마지막에 나오는 인도 특유의 댄스 쟁면이 그리 유쾌하지만은 않더군요.
    '그들에게 이 영화가 한편의 이벤트와 같다는 생각' 라는 리뷰에 저도 동감하는 부분이랄까요.^^

    • bong^^ 2009.02.27 09:41 신고

      영화를 보셨다니 정말 부럽습니다^^ 그렇게 생각하셨다니 더욱 보고싶어지네요~ 영화다보니 현실을 100% 반영할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아쉬운 부분일수 있겠네요~ 앞으로 종종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