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3.30 19:04

다들 너무 행복한 페이스북 사진과 엄청난 댓글에 우울해진적이 있는가?
왜 내 페이스북에는 이렇게 댓글이 없을까 하고 고민한적이 있는가?
Have you felt depressed from happy facebook photos or a lot of comments?
Have you worried why my facebook is so quiet?

의사들이 네트워킹 사이트에 집착하는 십대들에게 생길 수 있는 "페이스북 우울증(Facebook depression)"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DOCTORS have warned of a condition they call "Facebook depression" that may affect troubled teenagers who obsess over the social networking site.


                                      (Source : http://www.couriermail.com.au )

어제 기사로 올라온 페이스북 우울증(Facebook Depression). 미국의 소아과 전문의인 Dr Gwenn O'Keeffe 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페이스북이 자아정체성이 발달하지 않은 아이들에게 사회성 발달에 어려움을 줄 수 있다고 발표했다.
기사의 요점은 2가지이다.

1. 페이스북에서는 모두가 행복하다(?)
모두들 즐거운 소식이나 행복한 이야기들이 주로 보여지는 페이스북을 보면서 상대적으로 그렇지 못한 십대들은 더 심한 우울증이나 소외감을 경험할 수 있다고 한다.

2. 페이스북 왕따
학교에서 행해지는 왕따 현상이 페이스북에서도 동일하게 이루어지면서 많은 십대들에게 더욱 심각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 작년에 미국 메사추세츠에 있는 15세 소녀가 학교와 페이스북에서 동시에 왕따를 당하면서 결국엔 자살로 마감한 경우가 그러한 예에 해당된다.


Facebook Depression. There are unique aspects of Facebook that can make it a particularly tough social landscape to navigate for kids already dealing with poor self-esteem, said Dr Gwenn O'Keeffe, the lead author of new American Academy of Pediatrics social media guidelines, published today.

There are 2 main points;
1. Everyone is happy on facebook(?)
With in-your-face friends' tallies, status updates and photos of happy-looking people having great times, Facebook pages can make some teenagers feel even worse if they think they don't measure up.

2. Facebook bullying
As everyone know about bullying in school, it happens same as facebook. It makes worse results for a lot of teenagers. For instance, the widely publicised suicide of a 15-year-old Massachusetts girl last year occurred after she'd been bullied and harassed, in person and on Facebook.

해결 방법은 단순하다. 대부분의 십대 문제들이 그렇듯 부모의 역할이 중요하다. 부모가 자녀들의 상황을 알고 대화를 통해 페이스북 우울증(facebook depression), 사이버왕따(cyberbullying), 섹스팅(sexting)등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들을 설명해주고 그들로 하여금 자아정체성이 올바르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The guidelines urge pediatricians to encourage parents to talk with their kids about online use and to be aware of Facebook depression, cyberbullying, sexting and other online risks. Also parents can give right self-esteem to their kids through conversation.

------------------------------------------------------------------------------------------------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이 자리 잡으면서 예상치 못한 문제들이 발생되고 있다. 부모의 역할이 참 중요하구나 다시 한번 느끼게 된다. 내 아이들이 클 때는 내가 자랄때보다 훨씬 많은 선택이 주어지게 될것이다. 그 많은 기회들을 올바르게 선택할 수 있는 눈을 가직 수 있게 해주는 것은 정말 부모의 역할인 것 같다. 무조건 나쁘다고 아이들을 집에만 가둘 수는 없기 때문이다. Dr Gwenn O'Keeffe 가 한 코멘트가 인상적이다.

There are some problems that we didn't expected from social network service. I realised that how parent's roll is important again. My kids will have more choices than I did. I think parents can give their kids right eyes to look the world when they have a choice, becase we can not just keep them in house to protect from bad things. It was very impressive what Dr Gwenn O'Keeffe said.

"페이스북은 우리의 십대들이 노는 곳이다. 마치 동네 수퍼마켓에 가는 것처럼."
“Facebook is where all the teens are hanging out now. It's their corner store,” Dr O'Keeffe said.

To read more : Doctors issue warning on Facebook use, which they say can lead to teenage depression

2010.01.28 23:00

인터넷 마켓 트렌드 분석 매거진인 eMarket 은 1월 26일 "Engagement on Social Networks Top Priority for Marketers" 같은 제목으로 Society of Digital Agencies (SoDA)에서 조사한 내용을 발표했다.

eMarket, internet market trend analysis magazine reported the research results "Engagement on Social Networks Top Priority for Marketers" by Society of Digital Agencies (SoDA) on 26th, Jan.


"2010 디지털 마케팅 전망" 리포트는 81%의 브랜드 전략 임원들이 2010년 디지털 프로젝트의 예산을 올릴것으로 예상한다는 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1/2 의 예산이 기존의 매체에서 디지털로 넘어갈 것이다. 그리고 3분기 이후에는 경제구조가 더욱 디지털에 더 많은 비중을 둘 것이라는 견해이다.

The “2010 Digital Marketing Outlook” report found that 81% of the brand executives surveyed expected an increase in digital projects in 2010, and one-half will be moving dollars from traditional to digital budgets. Further, more than three-quarters think the current economy will push more allocations to digital.

시니어 마케터들은 2010년 디지털 인프라에 접근할 수 있는 소셜 네트워크와 어플리케이션이 그들의 가장 중요한 우선순위라고 대답했다. 소셜 미디어 마케팅이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있고, 대다수의 응답자들은 적어도 디지털 캠페인등의 활동들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참고로 게임은 최하위권에 위치해있다.

Senior marketers reported that social networks and applications were their biggest priority for 2010, followed closely by digital infrastructure. While social media marketing looks set to stay top of mind, a majority of respondents considered a range of digital activities at least “important,” with only games failing to inspire widespread interest.



2009년을 시작으로 국내 기업들 중에서도 KT(http://twitter.com/ollehkt), LG(http://twitter.com/lg_theblog), 삼성(http://twitter.com/samsungin) 등 트위터나 블로그를 적극적으로 시작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트위터가 대세이지만 해외에서는 트위터 뿐만 Facebook이나 YouTube, MySpace 등 다양한 서비스들이 있다.
물론 PR 측면이냐, 마케팅 측면이냐에 따라 접근 방법이 다를 수 있지만. 중요한 것은 기업들이 어떻게 고객들과 커뮤니케이션을 하는지에 대한 문제인 것 같다.

Since 2009, many corporates like KT, LG, Samsung, have started twitter or blogs actively. Twitter is very popular in Korea but Facebook,YouTube, or MySpace are also very popular in overseas. It may have different strategies depends on their goal whether its more focused on PR or Marketing but the most important thing is how to communicate with customers.

"디지털 에이전시들은 자기만족을 피해야한다. 그리고 계획되지 않고 빠르게 변화하고 채널들 중에서 고객들과 연결된 대화를 하면서 계속적인 이노베이션에 집중해야 한다."
                                                                               - Steve Wages, interim executive director of SoDA

“Digital agencies must avoid complacency at all costs and continue to focus on driving innovation as well as engaging consumers with relevant dialog in uncharted and fast-moving channels,” said Steve Wages, interim executive director of SoDA, in a statement.

▶ 원문자료 보러가기 (Go to the original news) : Engagement on Social Networks Top Priority for Marketers